광주시, 정원도시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 특수시책 추진
광주시, 정원도시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 특수시책 추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4.20
  • 호수 6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구·기관과 함께 ‘깨끗하고
아름답고 특색있는 광주 만들기’ 추진
공원, 광주천·영산강·황룡강
노후시설·도로 등 도시 환경 정비
문영훈 광주광역시장 권한대행 ⓒ광주광역시
문영훈 광주광역시장 권한대행 ⓒ광주광역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광주광역시가 정원도시를 위해 ‘깨끗하고 아름답고 특색있는 광주  만들기’를 연중 특수시책으로 추진한다.

이는 광주시가 자치구, 사업소가 기업·시민들과 함께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공간을 만들어 시민들의 삶의 질을 제고하고 도시 경쟁력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특수시책으로, 광주만의 특색 있는 공간 조성도 함께추진한다. 

시는 우선 시민과 함께 광주천·영산강·황룡강 등 국가 하천 주변을 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광주환경공단과 시민들이 계절에 맞는 꽃을 식재하는 등 하천 주변 꽃밭 가꾸기 활동을 추진하며, 환경 정화활동과 주변 시설도상시 점검해 시민들게 연중 쾌적한 환경을 제공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5개 자치구와 함께 관내 도심공원 640개소 환경정비를 추진한다. 예·제초 작업, 각종 편의시설 정비등을 수시로 실시해 시민들이 1년 365일 언제나 쾌적한 공원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는 자연과 쉼이 있는 정원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해 도심 내 유휴공간을 생태농업정원으로 조성해 나간다. 

시에서 관리 중인 시설물들에 대한 정비·관리도 전방위적으로 추진한다. 

42주년 5·18 행사를 앞두고 5·18 사적지 및 관련 시설물 등에 대한 점검과 정비를 한다.

또한, 빛고을·효령 노인타운 등 어르신 이용 시설, 청소년 수련시설, 시립 도서관 등 문화시설, 본촌·첨단 등노후 산단에 대한 전반적인 환경 개선도 이루어진다.

자치구도 ‘깨끗하고 아름답고 특색있는 광주 만들기’에 적극 동참한다. 동구의 경우, 간판 개선 등을 통해 걷고 싶은 거리 조성에 나선다. 

서구는 아름다운 도심 가로환경 조성을 위한 도심정비사업을 추진, 남구는 백운광장의 주·야간 경관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5·18 국립묘지가 위치한 북구는 제42주년 행사를 앞두고 깨끗한 참배환경 조성을 추진하며, 광산구는 상무대로 경관개선사업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쾌적한 도시 공간을 제공해 나간다.

이와 함께 주민 주도의 마을 만들기 사업 및 주민자치회 운영을 활성화해 아름답고 매력 있는 광주 공동체를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골목 둘레길 만들기(동구), 농성골 벽화(서구) 등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각 마을 상황에 맞는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문영훈 광주광역시장 권한대행은 “광주가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는 정원도시로 거듭날수 있도록 ‘깨끗하고 아름답고 특색있는 광주 만들기’를 특수시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이와 같은 정원도시 광주 만들기는 관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각각의 기업·가게·동네·주택 주위를 아름답게 가꾸고자 하는민 부문의 동참이 있어야 가능하므로, 민관의 협력적 거버넌스를 통해 향후 그 성과를 배가시키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