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칠보산 습지’ 보전 위한 관리방안 마련 추진
경기도, ‘칠보산 습지’ 보전 위한 관리방안 마련 추진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4.11
  • 호수 6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까지 전면적인 생태조사
수원~안산~화성시 경계에 위치한
주요 희귀 생물의 서식지로 평가
주변개발, 채취꾼 등 위협에 노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경기도가 희귀 생물서식지인 칠보산 습지를 보전하기 위해 생태조사를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원~안산~화성시에 걸쳐있는 칠보산은 멸종위기종인 해오라비난초, 칠보치마 등 희귀난이 서식하고 계절별로 다양한 식물상이 출몰하는 중요한 생물서식지다.

그러나 최근 주변 도시 개발, 방문객 증가와 희귀식물 채취꾼들에 의해 습지가 훼손되고 있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칠보산 보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생태 현황조사를 경기녹색환경지원센터 연구과제로 제안했고, 연구기관에 경상국립대를 선정했다.

조사팀은 이달부터 11월까지 칠보산 일대 산지습지·식생 분포를 파악하고 산지습지에 서식하는 동·식물 현황을 조사한다.

도는 이번 생태조사 결과 자료를 바탕으로 칠보산 습지 보호 가치를 판단하고 체계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습지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고 보전 가치가 높은 생태계로 산지습지는 분포면적이 희소하고 희귀종의 서식지여서 가치가 더욱 높다”면서 “생태조사를 통해 칠보산에 산재한 산지습지 관련 기초자료를 마련해 훼손된 생태계 보전방안을 수립하고 추가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