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과 민간공급자, 자유로운 거래플랫폼 ‘이음장터’ 개통
공공기관과 민간공급자, 자유로운 거래플랫폼 ‘이음장터’ 개통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4.01
  • 호수 6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상품등록과 판매 서비스 지원
공공기관, 공급업체 검색과 협상 가능
나라장터 등록기업·기관 회원가입 간단
조달청 이음장터 메인 화면
조달청 이음장터 메인 화면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조달청은 1일(금)부터 서비스 거래 활성화를 위해 공공 부문 서비스 전용 플랫폼 ‘이음장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음장터는 공공부문의 서비스 수요자와 민간의 공급자가 자유로운 협상을 통해 서비스를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적극행정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음장터 개통으로 서비스 수요자인 공공기관은 공급업체 검색, 견적요청, 협상 등을 온라인으로 손쉽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반대로 서비스 공급업체는 견적제출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업무 수행은 물론 공공기관 대상 상품 홍보도 방문 없이 할 수 있다.

또한 조달청은 공공부문의 서비스 거래 활성화와 공통수요가 있는 서비스 계약에 집중함으로써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기존에 나라장터를 이용하던 조달업체와 공공기관은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회원가입만 하면 이음장터를 이용할 수 있다.

수요자인 공공기관은 이음장터에 등록된 상품을 그대로 구매할 수 있으며, 원하는 서비스가 없는 경우 필요한 상품을 등록한 후 여러 공급업체로부터 견적을 받아 구매할 수 있다.

공급자인 조달업체는 조달청과 계약 체결하는 절차 없이 자신이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자유롭게 등록해서 판매할 수 있다.

서비스 상품거래를 위해서는 거래당사자인 공공기관과 조달업체가 가격, 납품조건, 공급시기 등에 대해 직접 협의해야 하며, 이는 모두 이음장터를 통해 수행할 수 있다.

조달청은 우선 소액 서비스 2000만 원 이하에 대해 거래기능을 제공하며, 점진적으로 거래 가능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서비스 공공조달 플랫폼인 이음장터 개통으로 서비스 수요자와 공급자가 온라인 상에서 자유롭게 소통하고 거래할 수 있게 돼 공공부문의 서비스 거래가 활성화될 것” 이라며 “이음장터를 통한 자유로운 서비스 거래가 서비스 산업과 조달기업의 혁신 성장에 도움이 되도록 이음장터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