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삼동면 일대 ‘울산 알프스 관광단지’ 들어서
울주 삼동면 일대 ‘울산 알프스 관광단지’ 들어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3.31
  • 호수 6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울주군, 조성계획 발표
영남알프스·반구대암각화
전시컨벤션센터 연계
골프장·호텔 등 휴양문화시설 도입

[Landcape Times 이수정 기자] 울산시가 울주군 삼동면 일대를 ‘울산 알프스 관광단지’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와 울주군은 지난 30일(수) 삼동면민운동장에서 울산 알프스 관광단지 지정 및 서울주 관광시설 확충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울산 관광산업의 동서 균형발전을 이루고 울산 동해안권 관광개발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 일원을 관광진흥법상 관광단지로 지정한다. 영남 알프스와 연계한 이용객 맞춤형 자연·휴양 관광단지를 만들어 사계절 관광객 발길을 붙잡고, 서울산 발전을 견인하며 지역 균형 발전을 완성한다는 게 목표다.

특히,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 일원은 배후지역에서의 교통 접근성이 양호하고 영남알프스, 신불산 자연휴양림, 반구대 암각화 등 서울산권 관광명소의 지리적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관광단지 지정에 적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관광객 수요에 맞는 호텔, 콘도 등 고급 숙박시설과 골프장, 승마, 스파·워터파크 등 각종 휴양문화시설을 도입해 ‘사계절 즐기는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경제활성화로 주민 고용 확대 효과도 전망하고 있다.

시는 최근 완공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와 KTX울산역 이용자 등 방문객 규모가 커짐에 따라 체류시간이 한층 길어질 뿐 아니라, 부울경 지역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써 연간 약 200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와 울주군은 지난 2019년부터 울주 관광단지 지정을 준비해 왔으며, 지난해 주민설명회를 거쳐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마쳤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부처와 협의를 거쳐 오는 8월까지 ‘울산 알프스 관광단지’ 지정을 완료하고, 민간투자를 유치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관광단지 조성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