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등 6개 부처, ‘2022 탄소중립 중점학교 지원 사업’ 최종 선정
교육부 등 6개 부처, ‘2022 탄소중립 중점학교 지원 사업’ 최종 선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3.10
  • 호수 6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 초·중·고교 20개 학교에
기후위기·생태전환 교육 위한
다양한 운영 프로그램 지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교육부·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산림청·기상청이 ‘2022 탄소중립 중점학교 지원 사업’ 에 최종 선정된 20개 학교를 10일(목) 발표했다.

‘탄소중립 중점학교 지원 사업’이란 학교구성원이 탄소중립 실천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6개 관계부처가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 및 기반시설을 집중 지원해 생활 속 생태전환교육 활성화 및 탄소중립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됐다.

선정된 탄소중립 중점학교에는 기후위기·생태전환교육을 위한 다양한 운영 프로그램이 지원되며, 각 부처는 전문 분야를 바탕으로 ‘꿈꾸는 환경학교’(환경부), ‘농어촌인성학교 연계’(농림축산식품부), ‘해양환경 이동교실’(해양수산부), ‘국산 목재체험교실’(산림청), ‘기후변화과학 체험콘텐츠’(기상청) 등을 제공한다.

이번 지원 사업에 전국 92개 학교가 신청한 가운데 관계부처, 환경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학교가 제출한 계획서와 진단지표 등을 바탕으로 한 1차 서면심사와 2차 현장실사를 거쳐 20개 학교가 최종 탄소중립 중점학교에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심사 시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학교구성원들의 참여 의지와 관심도, 학교자체 환경 교육과정 재구성 실적과 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고려한 결과다.

2022 탄소중립 중점학교에 선정된 학교는 ▲김해율하유(경남), ▲빛가온유(경기), ▲갈곶초(경기), ▲도산초(경남), ▲마석초(경기), ▲마지초(광주), ▲명촌초(울산), ▲산인초(경남), ▲성거초(충남), ▲신방초(경남), ▲탕정초(충남), ▲산자연중(경북), ▲신성중(경기), ▲신탄진중(대전), ▲육민관중(강원), ▲파주중(경기), ▲보문고(대전), ▲삼일공고(경기), ▲함현고(경기), ▲합천평화고(경남)로 유치원 2개교, 초등등학교 9개교, 중학교 5개교, 고등학고 4개교다.

또한, 기후재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유아단계부터 기후·환경위기를 정확히 이해하고 탄소중립 실천역량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현장의견에 따라, 2022년 사업 공모에는 초·중등교 학생뿐만 아니라 유아의 기후·환경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탄소중립 중점학교 지원 대상에 유치원을 포함했다.

6개 관계부처는 3월 중 올해 선정된 탄소중립 중점학교를 대상으로 사전연수를 개최래 사업 취지와 내용에 대해 공유하고, 이후 워크숍, 컨설팅 및 지원창구(헬프데스크) 등을 통해 학교 운영 전반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학교 탄소발자국 점검(모니터링)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운영하여 학생들이 학교생활 중 발생되는 온실가스 정도를 화면을 통해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감축을 위한 실천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6개 부처는 탄소중립 중점학교를 내년 40개 학교로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2021년 6월에 선정된 2021 탄소중립 중점학교 5개교는 전문가 컨설팅, 전문적학습공동체 등을 통해 탄소중립과 녹색성장을 위한 다양한 실천교육 활동들을 진행, 올해 하반기 성과 공유회를 통해 다른 학교에 우수사례들을 공유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는 지난해 「교육기본법」을 개정해 탄소중립 실천교육의 기반을 마련했고,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생태전환교육이 모든 교과와 연계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육부는 학교에서 시작하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사회를 만들기 위해 관계부처, 시도교육청과 함께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