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2 수상 선정
삼성물산,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2 수상 선정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2.11
  • 호수 6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 2단지 조경
공간/건축분야 수상...2년 연속 수상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성물산건설부문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시공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 2단지의 ‘금정풍경원’이 2022년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 2022)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지난 10일(목) 밝혔다.

금정풍경원은 공간/건축분야에서 전체 출품작 중 상위 10%에 수여하는 위너(Winner) 수상작으로 선정됐으며, 삼성물산은 지난해 래미안 리더스원 필로티 가든에 이어 2년 연속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수상을 하게 됐다.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의 금정풍경원은 단지 인근의 금정산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아파트 단지 조경으로 형상화한 공간이다. 동그란 원형의 잔디광장을 감싸 안은 듯한 곡선형 퍼걸러를 기준으로 안으로는 드넓게 펼쳐진 잔디밭, 밖으로는 금정산의 계곡을 표현한 황금폭포를 감상할 수 있다.

잔디광장을 중심으로 반대편에 위치해 있는 로맨틱 가든은, 달빛을 닮은 조형물이 잔잔한 미러폰드에 비춰져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지역성을 상징하는 황금폭포와 도시적 풍경을 보여주는 로맨틱 가든은 원형 공간으로 통합돼 자연과 도시를 아우르는 모습을 보여준다.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는 부산 온천2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2021년 12월에 준공했다. 총 32개동 3853가구 규모로, 동래구의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2018년 래미안 장전으로 대한민국 조경문화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금정풍경원 수상을 통해 부산지역 아파트 조경의 수준을 높이고 있음을 증명했다.

한편,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는 2017년 창설된 국제 디자인 공모전이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가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의 심사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8개국 34명의 심사위원단이 수상작을 선발한다.

올해는 전 세계 29개국 1830개 작품이 심사에 응모했으며 공간/건축, 산업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등 3개 분야에서 심사를 진행했다.

[한국조경신문]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성물산건설부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