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정원도시 도약 기틀 마련” ‘2022년 녹지·공원·산림·정원사업 시책’ 추진
울산시, “정원도시 도약 기틀 마련” ‘2022년 녹지·공원·산림·정원사업 시책’ 추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2.09
  • 호수 6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9억 원 사업 예산 편성해
11월 아우돌프 자연주의 정원 공개
5개 기초지자체 순회 울산정원산업박람회
소나무재선충 방제 사업도 긴급 추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울산시가 정원도시로의 본격 도약을 위해 ‘2022년 녹지·공원·산림·정원사업 시책’ 마련에 나선다.

시는 9일 오후 울산대공원 그린하우스에서 박병희 녹지정원국장 주재로 울산시와 구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녹지정원 시책 및 소나무재선충 방제 관계기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녹지․공원․산림․정원 분야 추진정책 발표와 사업별 추진계획 및 현안사업에 대한 토의,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올해 녹지정원 시책은 ‘숲과 정원이 있는 녹색도시 울산 조성’을 목표로, 시는 169억 원의 사업예산을 편성해 ▲일상회복을 위한 녹색 치유 공간, 녹색기반 구축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생활권 숲의 가치와 역할 재조명 ▲사계절 안전한 산림재해 대비 선제적 대응 및 산림자원 육성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계획 추진 ▲누구나 누리는 생활 속 정원문화 정착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긴급 현안사업으로 구․군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추진상황 보고를 통해 피해방지를 위한 예찰과 방제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시책으로는 세계적 정원가인 피트 아우돌프(Piet Oudolf)가 아시아 최초로 태화강 국가정원 부지에 자연주의 정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자연주의 정원은 다양한 종류의 식물을 활용해 자연 본연의 모습을 담아 오는 11월 울산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밖에 정원문화를 울산 시민의 일상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해 올해부터 5개 구·군을 돌며 ‘울산 정원산업 박람회’를 개최해 향후 세계적인 정원도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5개 구·군과 녹지정원 분야 발전 전략을 공유하고 정책 실행을 뒷받침하는 사업들을 추진할 예정이다”며 “긴급하게 추진돼야 할 소나무방제충 방제사업 등 중요 사업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협업하는 등 향후 녹지 정원도시 울산으로 한 층 성장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녹지정원 시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