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도민광장 디자인 국제 아이디어 공모 시행
전남도, 도민광장 디자인 국제 아이디어 공모 시행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2.03
  • 호수 6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악 중앙공원과 단절된 도청광장 역할
단절요소 극복해 공적장소 활성화 목적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전남도는 도청 소재지인 남악의 도청광장 공간을 변화해 도민 교류와 소통 공간으로 마련하기 위한 ‘전남도민광장 디자인 국제 아이디어 공모’에 나선다고 지난 3일(목) 밝혔다.

그동안 도청광장은 남악 중앙공원과 공간적으로 단절돼 도민이 일상을 즐기는 공간으로서 역할이 미약했다.

이번 공모는 이러한 단절 요소를 극복함으로써 전남의 대표적인 공적장소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도시 가치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도민의 일상과 함께 살아 숨 쉬는 공간이자 전남의 랜드마크로서 기능할 전남도민광장 조성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공모 참가 등록은 오는 7일(월)부터 3월 7일(월)까지다. 현장 설명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가상 현실 기술을 활용한 360° VR 콘텐츠로 대체한다.

참가는 조경을 비롯한 건축, 도시 등 국내외 관련 분야 전문가와 전공자를 비롯해 대학(원)생까지 가능한 만큼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올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공모안은 A1 규격의 심사용 설계도판 1매와 6쪽 이내 설계설명서를 작성해 3월 24일(목) 오후 5시까지 온라인 공식 누리집에 제출하면 된다.

공모 심사는 프랑스 노르망디 건축학교의 저명한 로랑 살로몽 교수, 오스트리아 출신 믈라덴 야드리치 건축가를 포함한 해외 심사위원 4인과 국내 조경진 서울대 교수, 김자영 고려대 교수, 양우현 중앙대 교수가 맡을 예정이다.

공모작 심사는 3월 28일(월) 진행하며, 결과는 4월 5일(화) 발표한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최우수상 4000만 원, 우수상 1작품 1500만 원, 장려상 2작품 각 1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입상자에게는 추후 전남도민광장 디자인 국제 설계 공모 2단계 지명 자격이 주어진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를 통해 전남의 위상과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 창의적이고 차별화한 ‘전남도민광장’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전남을 대표할 멋진 공간이 탄생하도록 좋은 아이디어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