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신척저수지, 친환경 생태휴식 공간으로 재조성
진천 신척저수지, 친환경 생태휴식 공간으로 재조성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2.02
  • 호수 6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유일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일환
녹조제거 위한 AI 수질정화 장치 설치
진천 신척저수지 전경   ⓒ진천군
진천 신척저수지 전경 ⓒ진천군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충북 진천군이 덕산읍 소재 신척저수지를 친환경 생태휴식 공간으로 재조성 하는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의 연내 완료를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 중 그린뉴딜 추진과제에 포함된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기후․환경 위기 속 지역이 주도하는 녹색전환 정책사업으로 진천군이 도내 유일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군은 지난 2020년 응모 당시 환경부의 사업타당성과 사업적정성 심의를 통과해 국비 60억 원을 포함한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지난 해 6월 한국농어촌공사 진천지사와 위·수탁협약을 체결해 12월 기본계획과 세부설계를 완료했다.

이달부터 본격 추진되는 사업에는 먼저 수질개선을 위해 신척산업단지 공공폐수시설 처리수를 상류로 압송해 수자원을 재이용하는 물 순환장치 설치사업과 녹조제거를 위한 인공지능 수질정화장치 설치, 연꽃군락 일부 제거로 개방수면 확보 사업이 포함된다.

특히 녹조 개선을 위해 자율주행 로봇이 저수지 곳곳을 돌아다니며 녹조를 제거하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방문객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색적인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 생태휴식 공간조성에는 수질정화 효과가 있는 식물로 수상식물원을 조성하고 무더위와 한파로부터 방문객을 보호할 수 있는 쉼터와 환경교육장 기능을 겸하는 탄소제로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저수지와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수질‧수위‧미세먼지 등 데이터 수집 및 실시간 송출 장치인 하이브리드 환경감시센서 기능의 스마트 가로등을 설치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모니터링 하게 된다.

여기에 스마트 기술을 기반으로 신척저수지 환경이 지속 개선되고 소요전력 대부분을 재생에너지인 태양광 에너지로 사용될 수 있도록 조성해 탄소제로 교육장으로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규태 군 환경과장은 “ICT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도입한 이번 사업으로 생거진천이 환경 친화적 녹색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