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탄소중립 숲 25개 5000㎡ 조성 중기계획 발표
강북구, 탄소중립 숲 25개 5000㎡ 조성 중기계획 발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1.26
  • 호수 6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개 숲 1000㎡ 조성 예정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서울 강북구는 오는 2025년까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제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탄소중립 숲 25개 총 5000㎡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탄소중립 숲 조성을 통해 2050 탄소중립 국가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구민에게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인식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는 토지 무상사용이 체결된 수유동 산123-11번지를 비롯해 서울 주택공사 빈집 철거 부지, 국립재활원 내 활용 가능한 부지 등 5곳에 탄소중립 숲 1000㎡를 조성할 예정이다.

조성되는 탄소중립 숲은 올 초 나무심기 행사와 연계해 팥배나무, 단풍나무, 사철나무 등 탄소 흡착 능력이 우수하고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탁월한 수종이 식재된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속에 함께 가꾸며 이용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숲이 되도록 다양하고 적극적인 방법으로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강북구는 지난해 도봉로 등에 가로 숲 3개, 방치된 빈집 활용해 동네 숲 정원 2곳을 조성했다. 또한 빗물 재활용 시설 및 수목 상태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숲을 조성, 탄소 저감에 기여했다. 현재 조성된 탄소중립 숲은 주민의 생활 쉼터이자 동네 정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가까운 탄소중립 숲에서 휴식을 취하며 함께 가꾸며 이용하는 것이 탄소중립 실천운동”이라며 “우리가 직접 보고 느끼며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주민 인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