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정원 투어 프로그램 등 관광산업으로 확대
전주시, 정원 투어 프로그램 등 관광산업으로 확대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1.20
  • 호수 6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 5대 역점시책 제시
‘정원의 숲’·‘지방정원’ 등 상반기 착공 예정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전주시가 올해 정원문화센터와 정원산업 지원단지 등 도시 속 정원을 늘려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경제형 정원도시 기틀을 마련키로 했다.

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는 20일(목) 신년브리핑을 통해 ‘정원 속 생활과 쓰레기 줄이기로 아름답고 쾌적한 도시, 전주’를 비전으로 한 정원·청소 분야 5대 역점시책을 제시했다.

5대 역점시책은 ▲기후변화 대응 및 일상에서 만나는 정원도시 구현 ▲시민들이 만족하는 아름다운 공원녹지 구현 ▲자연이 살아 숨쉬는 산림환경 및 녹지공간 조성 ▲지속가능한 자원순환도시 구축 ▲시민편익 증진을 위한 효율적인 청소행정 추진 등이다.

이를 위해 천만그루 정원도시 사업을 집중 추진한다. 대표적으로 올해 도시바람길 숲과 혁신도시 미세먼지 저감숲, 기지제 생태공원을 마무리한다. 약 30㏊ 규모의 숲과 정원이 새로 확대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전주 대표 정원이 될 ‘정원의 숲’과 지방정원도 오는 3월과 6월에 각각 착공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시민들이 정원문화를 함양할 수 있도록 중산공원에 정원문화센터를 조성하고, 초록정원사 양성과 정원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6월에는 정원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릴 제2회 정원박람회도 연다.

정원문화가 단순히 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이 아닌 산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도도동 항공대 인근 부지를 기반으로 한국 정원산업 지원단지 조성에도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기존에 잘 조성된 공공·민간정원을 둘러볼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관광산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덕진공원 대표 관광지 조성 ▲혁신도시 어린이⋅가족 친화공간 조성 ▲완산칠봉 한빛마루 공원 조성사업 등 시민들이 찾고 싶은 쾌적한 공원녹지를 늘리고,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산림환경 및 녹지공간 조성 사업도 주력키로 했다.

한편, 정원 속 생활과 쓰레기 줄이기 사업 추진을 위해 시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해 자원의 생산·소비·관리·재생 등 4단계 추진방향과 단계별 세부 추진전략을 마련해 지속가능한 순환경제의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