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와 휴식·녹색교육 기능 ‘민간정원’…경남도 전국 민간정원 중 30% 차지
치유와 휴식·녹색교육 기능 ‘민간정원’…경남도 전국 민간정원 중 30% 차지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1.17
  • 호수 6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섬이정원·통영 물빛소리정원
거제 옥동힐링가든 등 산·바다·다랭이논
지형 활용해 다채로운 정원 조성
섬이정원 ⓒ한국조경신문 DB
섬이정원 ⓒ한국조경신문 DB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경상남도는 2015년 제1호 민간정원 섬이정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18개 민간정원이 등록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도에 등록된 민간정원은 전국 61개 중 18개로 30%를 차지할 정도로 정원 조성에 대한 도민의 관심이 높다.

민간정원이란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법인‧단체 또는 개인이 조성‧운영하는 정원으로 경상남도지사가 지정한다.

도내 민간정원 18곳은 남해 ▲섬이정원 ▲남해토피아랜드 ▲화계리정원, 통영 ▲해솔찬정원 ▲물빛소리정원 ▲춘화의정원 ▲나폴리농원, 고성 ▲그레이스정원 ▲만화방초, 거제 ▲옥동힐링가든, 함양 ▲하미앙정원, 거창 ▲이한메미술관정원 ▲이수미팜베리정원, 창녕 ▲만년교정원, 양산 ▲녹색교육정원 ▲새미골정원, 밀양 ▲엄마의정원, 김해 ▲농부가그린정원이 있다.

민간정원은 개인이 사유지를 오랜 시간 정성으로 정원으로 가꿔 정원주의 취향을 온전히 녹여낸 곳으로, 산과 바다, 다랭이논 등 경남도의 자연과 지형을 활용해 커피, 와인, 야생화, 분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다양한 형태의 아름다운 정원을 배경으로 원예체험 등 체험활동과 연계해 운영하고 있다.

물빛소리정원 ⓒ경상남도
물빛소리정원 ⓒ경상남도

그 중 경남도 1호 민간정원인 섬이정원(대표 차명호)은 1만 4000여 제곱미터 면적의 다랭이논을 십 수 년 간 개인의 힘으로 일궈 마치 인상주의 화가 모네의 그림을 옮겨놓은 듯한 풍경이 압권이다. 땅이 간직한 오랜 돌담과 자연스럽게 연출된 다양한 꽃과 그라스가 매년 수많은 관람객의 발길을 재촉한다.

통영 물빛소리정원(대표 이충환)은 16년 전 6만여 제곱미터 땅을 부부가 함께 일궈온 정원으로 바닷가를 배경으로 전망 좋은 정원과 유럽풍 건축물이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다. 특히, 여름철 2000여 주 수국과 백합, 범부채가 일품인 정원이다.

그밖에 오래된 주목과 꽝꽝나무 등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토피어리 테마정원으로 조성한 남해 토피아랜드(대표 하석진), 3만952㎡ 규모의 면적에 수국과 꽃무릇 등 30여 종의 식물이 다양한 볼거리를 연출해 매년 수국전시회 열고 있는 고성 ‘만화방초’(대표 정종조), 사시사철 푸른 소나무 분재원과 130여종 꽃향기가 퍼지는 야생화원인 통영 해솔찬정원(대표 김종태) 등이 있다.

토피아랜드 ⓒ경상남도
토피아랜드 ⓒ경상남도

일반인에게 공개되는 민간정원은 무료 또는 입장료를 내고 관람이 가능하며, 경남산림휴양 누리집을 통해 도내 정원 등록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이용에 관한 사항은 누리집에 등록된 연락처를 통해 사전문의하면 된다.

윤동준 경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도민이 일상 속에서 쉽게 정원을 접하고 이를 통해 치유와 휴식을 가질 수 있도록 민간정원을 계속 발굴하겠다”며 “새로운 정원문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정원에 대한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