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1.14
  • 호수 6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13일 의결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등 보물 4건 포함
총 9건의 지정문화재 보유
문화재청
양주 회암사지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양주 회암사지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절차를 밟는다.

문화재청이 지난 13일(목) 개최된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등 보물 4건을 포함한 총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 부결된 바 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명칭, 부도군과 사찰(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했다.

잠정목록 선정은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 전 국내 심의단계로, 해당 국가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올해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강진도요지, 우포늪, 낙안읍성,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 한양도성 등 총 12건이다.

문화재청은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지’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이다.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신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해 ‘양주 회암사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