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 ‘생태공원’ 추가 확장
서울시,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 ‘생태공원’ 추가 확장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1.10
  • 호수 6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7만279㎡로 늘려 체계적 보전‧관리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멸종위기 삵 등 서식
서울시 암사동 생태 경관보전지역 확대지정 위치도  ⓒ서울시
서울시 암사동 생태 경관보전지역 확대지정 위치도 ⓒ서울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천연기념물 새매와 황조롱이와 서울시 보호종 제비 등 수백 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로 전해지고 있는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이 두 배 이상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고 자연경관이 수려해 생태적으로 특별히 보호할 가치가 있는 ‘암사생태공원’ 인근을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한데 이어, 지난해 12월 30일 ‘암사생태공원’도 완충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은 핵심구역인 기존 지정 지역 12만6844㎡에 완충구역인 암사생태공원 14만3435㎡까지 더해져 총 27만279㎡로 확대됐다.

확대 지정된 ‘암사생태공원’은 서울시가 지난 2008년 한강변 콘크리트 호안을 걷어내고 갈대·물억새 군락지, 산책로 등을 갖춘 자연형 생태공간으로 복원하는 한편, 생물의 서식공간을 확충해 만든 대규모 생태공원이다.

지난해 9월엔 멸종위기 2급 ‘삵’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돼 생태계 회복의 청신호를 보여주는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암사생태공원은 도심 내 하천 습지로 많은 생물종이 관찰되고 있다. 야생조류로는 멸종위기종인 새호리기, 큰기러기, 서울시 보호종인 쇠딱따구리, 오색딱따구리, 박새, 물총새 등이 발견됐다.

여기에 맹꽁이(멸종위기종)와 참개구리 등도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관찰된다.

시는 ‘암사생태공원’이 ‘암사동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기존 지역의 자연 생태적 가치와 연계해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지금까지 축적해온 생태계 모니터링, 생물종 변화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생태계 보전‧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생태계교란종 등을 관리하는 세부 방안을 마련해 생태계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시 생태·경관보전지역은 개발된 도시 속에서 다양한 생물들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며 “암사생태공원 확대 지정은 인공적으로 조성된 공간도 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으로 변화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앞으로도 시는 생태자산의 가치를 높여 푸른 자연 속 생태복지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