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정원산업 본격 밑그림”…‘정원식물 지원센터’ 설계 공모
전주시, “정원산업 본격 밑그림”…‘정원식물 지원센터’ 설계 공모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1.07
  • 호수 6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50억 원 투입, 면적 2.5㏊
지금의 호동골 양묘장 도도동으로 이전
12일 설계공모 참가신청서 등록, 내달 4일 설계안 접수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전주시가 정원산업 클러스터 추진 일환으로 정원식물 지원센터 조성 설계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금의 시립 호동골 양묘장은 정원산업 클러스터 부지인 도도동 항공대 일원으로 이전, 양묘장 부지는 지방정원으로 조성된다.

호동골에 있는 시립 양묘장이 이전되면서 명칭 변경되는 정원식물 지원센터는 꽃묘를 생산하는 기존 양묘장의 기능에 더해 초화류 및 조경수 등 다양한 식물을 재배·공급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2023년까지 총사업비 50억 원이 투입돼 부지면적 2.5㏊에 ▲스마트 유리온실 ▲관리동 및 방문자센터 ▲자동화비닐하우스 등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양묘시설 ▲온실정원카페 및 교육실습장 등이 들어선다.

시는 정원식물 지원센터를 정원식물 생산의 기틀을 마련하는 중요한 공간이자 시민들을 위한 정원 교육 및 문화·휴식 공간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설계공모와 관련해 시는 기존 양묘장 기능 이전은 물론이고 2026년 조성될 정원산업 클러스터에 알맞은 생산성을 가진 설계 결과물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기로 했다.

시는 오는 12일(수) 정원식물 지원센터 조성을 위한 설계공모 참가신청서 등록을 받는다. 이날 전국 설계업체를 대상으로 참가신청을 받은 뒤 내달 4일(금) 참가신청자들로부터 공모설계안을 접수받는다. 이후 공모안 발표와 질의응답 등 설계공모 심사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선정, 당선 업체에는 정원식물 지원센터 설계권을 부여할 방침이다.

참가 신청은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과로 방문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누리집을 확인하거나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정원식물 지원센터가 들어서는 정원산업 클러스터는 2026년까지 34만㎡ 부지에 총 1200억 원을 투입해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정원식물 지원센터가 정원산업 클러스터로 이전되면 도도동 일원을 정원소재 관련 새로운 관광 거점공간으로 만드는 것과 동시에 지역 주민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내 정원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정원산업 클러스터는 소재 생산에서부터 유통, 산업에 이르기까지 정원 관련 지원기관과 단체들이 집적되는 곳으로, ▲정원식물소재 생산구역 ▲정원산업 혁신구역 ▲정원박람회 구역 ▲정원 휴양 및 관광 구역 ▲정원소재 유통단지 구역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