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종수목원, “도시 환경 적합한 자생 정원식물 소재 가능성 확인”
국립세종수목원, “도시 환경 적합한 자생 정원식물 소재 가능성 확인”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2.30
  • 호수 6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위고사리, 좀보리사초, 새 등
실내외 자생식물 정원소재화
관상가치 및 생육도 우수해
자생 정원식물 홍지네고사리와 바위고사리 2종
자생 정원식물 홍지네고사리와 바위고사리 2종 ⓒ국립세종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속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이 산림청 ‘생활밀착형 숲 조성·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도시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자생 정원식물을 보급한다고 밝혔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주거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정원식물 발굴을 목표로 지난 2월부터 환경스트레스에 대한 식물반응을 분석, 우수 자생식물을 탐색 연구를 추진 중이다.

그 결과 새로운 정원시장 개척 및 수요 대응에 적합한 실내 정원식물 바위고사리, 홍지네고사리 2종과 여우꼬리사초, 새, 좀보리사초 등 실외 정원식물 3종을 보고했다.

이번에 보고된 바위고사리와 홍지네고사리는 관엽식물로 제주도와 남해안 도서지역에서 일부 자라고 있으며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대량증식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두 양치식물은 거실과 유사한 환경에서 관상가치를 유지함은 물론 생리·생육 특성이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위고사리, 홍지네고사리의 경우 조도 1500룩스 이하에서 25℃ 온도에서 정규식생지주(NDVI) 값 0.6 이상을 유지, 홍지네고사리는 암조건에서 5주 이상 건전한 생육을 유지했다.

실외 정원식물로 보고된 여우꼬리사초, 새, 좀보리사초는 건조와 염 스트레스에서도 원활한 생장과 건전성을 유지해 제설제 피해가 발생하는 도로변 등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우꼬리사초, 새, 좀보리사초의경우 2주간 건조처리 및 염화나트륨 300mM 관수처리에서 NDVI 0.6 이상 유지, 갈변율은 20% 미만으로 밝혀졌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은 단순히 자생 정원식물 발굴에서 나아가 확산을 위한 첫발로 지난 20일부터 서울 새날지역아동센터와 세종헌혈의집에서 새로운 정원식물 300본에 대한 나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수목원 연간회원과 함께 주거환경별 식물생육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실외 정원식물 3종에 대해 ‘정원식물가늠터’에서 특성조사를 수행하는 한편, 대량증식 연구를 추진해 내년 새롭게 조성되는 생활정원을 대상으로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정민 정원소재연구실장은 “자생식물은 기후적·문화적 특이성을 갖고 있어 국제화 시대를 주도하는 정원소재로 발전할 수 있다”며, “우수한 자생식물을 정원소재화해 정원이 자생식물의 새로운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