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배후지역, 비산모래 차단 에코숲벨트 조성 완료
새만금 배후지역, 비산모래 차단 에코숲벨트 조성 완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2.29
  • 호수 6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km 구간에 15종 2만5860주 식재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배후지역인 부안군 불등마을 등 4곳의 비산모래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에코숲벨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은 총 3억7600만 원을 투입해 부안군 불등마을에서 백련마을을 거쳐 비득치마을까지 총 3km(13.8ha) 구간에 해송, 자귀, 모감주 등 15종 2만5860본의 나무를 심어 방재숲을 조성했다.

‘에코숲벨트 조성사업’은 드러난 갯벌에 바람이 불면 모래가 날려 생활에 어려움을 겪었던 부안군 하서면의 이장단 협의회에서 2020년 2월 건의해 국민참여예산으로 선정․추진한 사업이다.

노유진 국제도시과장은 “에코숲벨트가 기존의 해안 숲과 어우러져 새만금 배후지역을 친환경 마을로 탈바꿈시켜 나갈 것이다”라며 “새만금 사업이 지역 주민과 상생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방재숲은 강풍과 비사, 비염 등의 재해를 막기 위해 해안에 조성하는 숲으로, 풍속을 약 70%까지 감소시켜 비산모래를 차단하는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