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공짜는 없다. 조경기술인들의 결집된 힘을 보여라”
“세상에 공짜는 없다. 조경기술인들의 결집된 힘을 보여라”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2.10
  • 호수 6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 조경감리 제도개선 토론회 성료
오순환 본부장, “반복적 문제제기 효과 없어”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한국건설기술인협회 조경기술인회(회장 박원제)는 지난 8일(수) 한국건설기술인협회 강당에서 ‘공동주택 조경감리 제도개선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원제 회장은 “조경기술인은 국가 역점사업 등에 적극 참여해 녹색성장에 따른 공원녹지 확충, 주거환경 개선, 탄소배출저감 대책 일환으로 기후변화, 미세먼지 저감 등 지대한 공헌을 했음을 자부한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못된 제도로 인해 타 분야 건설기술인에 비해 일자리 마련, 권익보호 등에 있어 역차별을 받아온 것이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조경기술인의 숙원과제인 건설산업 감리에 있어 공공주택 조경감리제도가 안고 있는 현안과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이를 중심으로 국토부에 제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연태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도 축사에서 “아파트 감리에서 조경감리는 1500세대 이상일 때 감리자를 배치할 수 있게 돼 있다. 일반적으로 300세대 이상일 때 기술인을 배치해야 하는데 조경은 1500세대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이다”며 “그건 잘못된 것이다.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실적으로 말해서 1500세대라는 숫자는 이제 나오기가 힘들다. 많은 문제점이 있는 만큼 국토부와 상의가 돼서 여러분들과 국토부가 이해하는 측면에서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돕겠다고 말했다.

이날 주제 발제에는 유재호 한국조경협회 감리분과위원장이 맡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진으로 참석하지 못해 오순환 조경지원센터 본부장이 진행했다.

오 본부장은 조경감리문제에 관해 지나온 발자취를 설명해 나갔다. 이어 현실적인 문제들과 이를 돌파해 나갈 방안들을 짚어줬다. 토목이든 건축이든 어떤 공사를 하던 조경이 필수적으로 수반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건축과 토목의 부대공사로서 하도급을 주고, 감리는 토목이 맡는 현실을 지적했다.

또 자신이 조경단체에서 일하며 느끼는 것은 조경인들이 많이 아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복수 내용을 잘 모르고 그냥 똑 같은 내용을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점이 있어 효과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하면 힘들겠지만 여러 사람이 힘을 모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오순환 본부장은 끝으로 “세상에 공짜는 없다. 잠자는 자에게 권리는 주어지지 않는다”며 “문제점을 제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기가 됐을 때 어떻게 힘을 합쳐서 그다음 단계로 나갈 것이냐가 중요하다”며 조경기술인들의 응집된 힘을 보여줄 것을 독려했다.

[한국조경신문]

 

김연태 한국건설기술인협회장  ⓒ지재호 기자
김연태 한국건설기술인협회장 ⓒ지재호 기자

 

박원제 한국건설기술인협회 조경기술인회 회장  ⓒ지재호 기자
박원제 한국건설기술인협회 조경기술인회 회장 ⓒ지재호 기자

 

오순환 조경지원센터 본부장  ⓒ지재호 기자
오순환 조경지원센터 본부장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