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공간연구원, 제6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서 국무총리 표창 수상
건축공간연구원, 제6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서 국무총리 표창 수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2.06
  • 호수 6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생활공간 ‘범죄예방환경설계’
2012년부터 관련연구·법제화 추진해“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건축공간연구원(AURI)가 범죄예방 환경조성 연구 및 법제화 성과를 인정받아 제6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건축공간연구원(원장 이영범)이 경찰청과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지난 3일(금) 밝혔다.

건축공간연구원은 2012년부터 중앙부처 및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범죄예방 환경조성사업에 적용되도록 학문적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연구를 수행, 범죄예방환경설계 법제화를 위한 제도개선 연구와 건축법령 개정 및 고시 제·개정, 법안 마련을 지원해왔다.

2016년 ‘범죄예방환경연구센터’ 설립 후 관련 분야 연구를 전문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학문 분야뿐만 아니라 생활공간에 범죄예방환경설계 도입을 위해 실무자들이 쉽게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관련 가이드라인 보급 및 확산에도 공들여왔다.

한국의 공간 환경에 맞는 범죄예방환경설계 가이드라인과 실무자를 위한 매뉴얼 등을 개발 및 보급, 위험평가 기준 및 사업모니터링 도구를 개발해 사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해 선진적으로 연구해왔다.

또, 범죄예방 환경조성사업의 지속성 및 효율성 확보를 위해 선도적으로 사업 및 시설·기법에 대한 효과성을 분석하고, 중앙정부 및 지자체 시범사업을 지원해왔다. 지역의 범죄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85개 지역의 범죄예방 컨설팅을 수행해오고 있다.

마지막으로 범죄예방 환경조성사업의 실효적인 정책성과 도출을 위해 관련 정책과 사업을 추진하는 부처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2019년에는 실효적인 정책 성과 도출을 위해 범죄자 및 범죄에 대해 축적된 정책・사업・정보를 지닌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매년 경찰청-건축공간연구원 공동 콘퍼런스를 개최해 정책 연구 성과를 일반 국민 대상으로 발표하고, 성과 활용도 제고 및 향후 정책 연구에 대한 공감대 형성해오고 있다.

대국민 연구성과 보고회 7~8일 개최

이영범 원장, “상호 협력 연구체계 및

연구 복지 환경 향상“ 밝혀

한편, 건축공간연구원은 지난해 연구소에서 정부 출연 국책연구기관으로 승격, 지속가능한 건축과 도시공간 조성에 대한 대국민 소통과 홍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영범 건축도시공간연구원 원장
이영범 건축공간연구원 원장

건축공간연구원은 오는 7일(화)부터 이틀간 한 해 동안의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2021 대국민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건축제도, 지역·빈집재생, 포스트코로나 관련 연구과제, 스마트도시·건축, 지역재생, 도시설계, 스마트녹색 등 올해 수행한 연구와 사업성과를 발표하고 향후 연구기획 방향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토론하는 자리다. 성과보고회는 온라인으로 송출되며 국민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오는 10일(금)에는 2021 제2차 AURI 건축도시포럼을 통해 보행환경을 중심으로 한 지속가능한 도시 공간 조성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건축정책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관심을 끌어내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건축정책 아이디어 공모전도 올해로 두 번째로 진행했다.

지난 10월 취임한 이영범 원장은 취임 두 달을 맞아 지난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건축공간연구원 국가 정책 연구뿐만 아니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연구 과제나 정책을 홍보하고 소통하고자 아이디어 공모전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로 시민들하고 함께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들을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2024년까지 건축공간연구원의 경영목표안을 공개, 건축과 도시공간에 관한 선도적 역할과 함께 내부 조직 혁신을 통한 연구체계 확립에 관한 경영목표와 구체적인 추진전략, 실천과제를 제안했다.

이 원장에 따르면,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춰 건축도시공간의 복지혁신문화를 선도하고자 지속가능한 삶터 조성을 위한 공간복지 연구 확대, 기후변화, 신기술 도입 등에 따른 건축 도시 분야 대응 강화, 장소기반 통합 및 현장실행형 연구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정책을 통한 선순환 체계 구축 및 미래정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부서 칸막이를 없애고 상호 협력 연구체계를 확립하는 등 연구 복지를 향상하기 위해 소통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지금까지 국책연구원을 승격하기까지 몸집을 부풀렸다면 앞으로 정부 출연 국책연구기관으로서 새로운 비전이나 정확한 포지셔닝이 필요하다. 그에 따라 조직 개편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