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인선 ‘도시바람길숲’ 시원하게 열었다
인천 수인선 ‘도시바람길숲’ 시원하게 열었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1.29
  • 호수 6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의역~인하대역 구간 약 1.5km
내년까지 총 200억 원의 예산 투입
약 18만㎡에 달하는 도시숲 조성
개방된 인천 수인선 도시바람길숲 전경  ⓒ산림청
개방된 인천 수인선 도시바람길숲 전경 ⓒ산림청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산림청은 오는 30일(화), 인천시에서 추진한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의 2021년 사업지에 대한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준공식에는 최병암 산림청장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미추홀구청장, 지역 국회의원, 지역주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도시바람길숲 조성을 통해 원도심 발전과 시민들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준 고마움의 표시로 지역주민들이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수인선 도시바람길숲은 인천시 옛 수인선 철로를 따라 숭의역에서 인하대역 구간 약 1.5km에 조성한 긴 선형의 도시숲으로 인근엔 아파트 단지가 입지한 생활권으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과 자연 친화적인 여가활동 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산림청과 인천시는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총 200억 원의 예산으로 인천시 전역에 13곳, 약 18만㎡에 달하는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미세먼지 차단숲 등을 포함 도시숲 조성과 장기 미집행공원 48곳 조성 등 도심 내 150개의 녹색 오아시스를 만들어 탄소흡수원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도시숲을 조성하고 가꾸기 위해 노력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지속해서 도시에 숲을 조성하고 맑고 깨끗한 공기를 누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도시 외곽의 산림에서 생성되는 맑고 찬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여 대기순환을 통해 대기오염 물질 배출과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고자 지난 2019년부터 전국 17개 도시에서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