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후변화 대응 생활권 도시숲 조성에 박차
대구시, 기후변화 대응 생활권 도시숲 조성에 박차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1.23
  • 호수 6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사업비 90억 원, 40곳에 조성
대구시에 조성된 생활환경숲  ⓒ대구시
대구시에 조성된 생활환경숲 ⓒ대구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대구시는 미세먼지 증가와 폭염 등 기후변화 등으로 도시숲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생활권 내 환경개선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 등 5개 사업에 155억원의 사업비로 도시숲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시숲 사업은 미세먼지차단숲, 생활환경숲, 명상숲, 자녀안심그린숲, 도시바람길숲 등이다.

먼저 미세먼지차단숲은 숲을 활용해 노후 산업단지와 고속도로변 등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등을 저감하는 사업으로 동구 대림동 경부고속도로변 완충녹지 등 4곳에 32억 원을 투입해 조성했다.

주택단지, 공단 주변 등 생활환경의 보호·유지를 위해 조성하는 생활환경숲은 동대구로체육공원 등 9개소 5만㎡에 15억 원의 사업비로 생활환경숲을 조성했으며, 명상숲에 1억8000만 원을 투입해 경북공고 등 3개교에 조성, 서구 달서초교 등 3개교에 6억 원을 들여 자녀안심그린숲 조성을 완료했다.

도시바람길숲은은 올해 100억 원을 투입해 동구 신서혁신대로 등 5개권역 14곳에 조성하고 내년에는 9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서대구산업단지 내 주요도로 등 40곳에 조성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폭염이나 폭우, 빙하가 녹는 등 이상기후로 인한 지구온난화는 전 세계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현상으로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도시숲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도시숲 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