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개발 “올스톱”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개발 “올스톱”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1.04
  • 호수 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사업심의위원회, 재수립 사업계획 ‘부결’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지난 2일(화) 제주도청 별관 3층 소회의실에서 가진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개발사업을 심의한 결과, 안건을 부결시켰다.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개발사업은 제주시 오라이동 산46-2번지 일원의 357만5000㎡ 부지에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0년 7월 31일 개발사업심의위원회에서 국내외 여건변화를 반영해 사업계획서를 전면적으로 재수립할 것을 재검토 의결한 바 있다.

이에 사업시행자인 제이씨씨㈜는 재수립한 사업계획서를 지난 8월 31일 제주도에 제출했다.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3시간 반에 걸쳐 심의를 통해 재수립된 사업계획서가 종전 계획과 크게 다르지 않고 사업자의 투자 적격성과 투자계획 및 재원확보의 적정성, 제주미래비전 실현 적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부적정하다고 최종 판단하고 부결을 결정한 것이다.

재수립된 사업계획에서는 사업전체부지 면적(357만5753㎡), 녹지·공공시설용지를 제외한 사업시설 용지(234만2977㎡)는 종전 계획과 동일, 총 사업비(4조4400억 원)는 14.8% 축소, 건축물 연면적(126만3000㎡)은 14.0% 축소, 숙박 객실 수(2827실)는 20.8% 축소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