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2021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 2일 개막
울산 ‘2021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 2일 개막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1.01
  • 호수 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일까지 태화강국가정원에서
‘희망·화합·염원’3개 주제 테마정원 조성
‘정원도시, 울산’선언, 문화·산업 전략발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울산시가 2일(화)부터 7일(일)까지 6일 간 태화강국가정원 일원에서 ‘2021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를 개최한다.

박람회 주제는 ‘정원의 벽을 허물고, 시민의 삶 속으로’이다. 집 밖의 외부공간에 머물던 정원을 실내로 이동해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일상공간으로 확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개막식에서는 ‘2021 정원도시 울산 선언’ 통해, 울산을 지속가능한 생태·정원도시로 가꿔 나갈 것을 다짐하고 내년부터 5개 구군을 순회하며 ‘울산정원문화박람회’를 개최하고, 도시숲을 확충하는 등 ‘정원도시 울산’ 실현 전략도 함께 발표한다. 이 외에 코리아가든쇼 당선작가 시상식, 십리대숲 죽순 퍼포먼스, 축하공연 등이 이어지며, 개막식 전체를 온라인(유튜브)을 통해 생중계한다.

박람회장 구성은 ‘정원전시’와 ‘참여체험’ 으로 나뉜다. ‘정원전시’는 희망의 정원, 화합의 정원, 염원의 정원 3가지 주제로 총 18개의 테마정원이 조성됐다. 희망의 정원에는 생명의 정원을 비롯해 미래의 정원(정원산업관), 그린뉴딜 테마정원 등 8개 정원이 조성됐다. 생명의 정원에는 히말라야에서 온 5천년 수령의 녹나무가 전시돼 눈길을 끈다. 이 나무는 ‘소원을 들어주는 나무’로 히말라야의 수호신으로 여겨졌으나, 벼락을 맞아 쓰러진 것을 국내 작가가 수입해 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화합의 정원에는 2021 코리아가든쇼, 나만의 포토존 등 5개 테마정원이 마련됐다. 전국 정원디자이너 공모전 당선작품 12개 정원작품을 만날 수 있는 ‘2021 코리아가든쇼’는 정원산업박람회의 핵심 이벤트이다.

염원의 정원에는 메인무대 소풍정원과 유등체험 소망정원, 야간경관 정원 등 5개 테마정원이 마련된다.

박람회 ‘연계행사’로는 태화강공연축제 나드리, 창작뮤지컬 태화강, 2021 전국 민주시민합창축전, 태화강 국제설치미술제, 떼까마귀 군무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제공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2021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는 울산이 산업수도에서 생태·정원도시로 거듭났음을 전국에 널리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2021 정원도시 울산 선언’ 다짐을 꾸준히 실천해 나가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정원도시 울산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제1회 행사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비대면으로 개최된 데 이어, 올해는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에서 온·오프라인 동시에 개최된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