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숲 정원 모티브 ‘이끼원’ 신규 조성
국립수목원, 숲 정원 모티브 ‘이끼원’ 신규 조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0.28
  • 호수 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리이끼, 들솔이끼 등 11종 식재
이끼 정원 ⓒ국립수목원
이끼 정원 ⓒ국립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이 선태류를 테마로 이끼 정원을 신규 조성했다.

신규 조성된 이끼원은 전 세계적으로 2만 여종이 넘는 이끼의 다양한 형태와 특성을 고려해 조성됐다.

‘이끼’는 물에 살던 조류가 진화해 육상으로 진출한 최초의 식물로, 대부분 그늘지고 물기가 있는 곳에서 서식한다. 특히, 대기오염이나 가뭄과 같은 외부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환경지표종으로써 활용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국립수목원 이끼원에는 밝은 환경에서 잘 자랄 수 있는 서리이끼, 고깔바위이끼, 그늘진 환경에서 자라기에 적합한 들덩굴초롱이끼, 들솔이끼 등 총 11종의 이끼가 사용됐다.

국립수목원은 그동안 수행한 한국형 숲 정원 모델 개발 연구의 결과물을 활용해 숲의 경관을 모티브로 하는 이끼정원을 조성했다.

숲 정원은 산림 식생을 바탕으로 숲의 생태적 가치와 정원의 심미적, 실용적, 사회문화적 기능을 함께 갖춘 정원으로써 이끼원, 고사리원 등 식생의 종류와 환경에 따라 다양한 숲 정원 유형으로 분류된다.

송수정 국립수목원 정원연구센터 연구사는 “신비롭고 평온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국립수목원 이끼원에 방문하여 고즈넉한 사색의 시간을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