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없는 북항 재개발…해수부는 사업계획 변경안 백지화 하라”
“공원 없는 북항 재개발…해수부는 사업계획 변경안 백지화 하라”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0.22
  • 호수 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환경단체, 10차 변경안 철회 요구
“기후위기에 역행, 공원녹지 확충해야”
공원부지, 최초 계획 절반도 못 미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부산 북항의 지역 활성화를 위해 트램과 해양콤플렉스 등 일부 기반시설 사업비를 두고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와 부산시가 다투는 가운데 해수부가 고시한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10차 사업계획 변경안으로 부산 도시공원이 줄어들 위기다.

부산지역 환경단체들이 22일(금) 성명을 통해 해수부의 이번 북항 재개발 사업계획 변경안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번에 변경된 계획안은 최초 마스터플랜에 표기된 공원부지의 절반도 안 되는 규모다.

북항 재개발은 해수부가 2007년 중점 추진 정책으로 선정, 신항 개발과 연계해 재래·노후항만 재개발을 위한 법령 제정 및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부산항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을 착수했다. 북항재개발은 2008년 공론화를 거치며 근린공원이 전체 사업부지의 1/3이 넘는 마스터플랜으로 계획됐다.

부산그린트러스트 등 환경단체들은 이번 변경안을 두고 “해수부가 시민 염원을 짓밟으며 무책임한 부처 이기주의로 북항재개발을 기형화시키고 있다. 그동안 무려 9번의 계획변경을 통해 북항개개발이 견지해야할 시대정신을 외면하고 잡동사니로 만들고 있다”며 “최초 36%에 달했던 공원부지가 줄고 줄어 절반도 안 되는 15.3% 자투리로 전락하게 됐다. 날로 더해지는 기후위기의 재앙으로부터 도시공원은 마지막 보루임에도 엇나가며 해수부의 배만 채우는 작태를 부산지역 환경 시민단체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오른쪽은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10차 사업계획 변경안으로 줄어든 공원부지 ⓒ부산그린트러스트
오른쪽은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10차 사업계획 변경안으로 줄어든 공원부지 ⓒ부산그린트러스트

이명박 정권 이후 공공자원의 사유화 문제가 불거지면서 부산 공원녹지면적은 해마다 줄어들었다. 이들은 “애초 북항재개발 콘셉트는 막힘이 없는 열린 친수공간으로 시민들이 풍족한 녹지공간을 향유하며 조망권과 접근성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라며, “공원이 없는 북항재개발, 공원이 있어도 형식적이고 형편없이 줄어든 상태라면 전면적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환경단체들은 “2013년 라운드 테이블 이후 2020년까지 공원의 내용도 근린공원에서 어느 날 문화공원, 역사공원이 됐다. 일반적으로 근린공원은 시설물 점유가 40%를 넘지 못한다. 그러나 역사 문화공원은 그런 제약이 없다. 결과적으로 해수부는 꼼수를 통해 북항재개발 지역의 공원 녹지를 갈갈이 찢어 놓았고 도시 근린공원으로서의 정체성과 기능을 우습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부산은 항만도시로서 미세먼지 선박 배출원이 40%에 육박하는 곳이다. 이들은 “미세먼지의 차단과 흡수는 도시숲과 공원으로 저감시킬 수 있다”며 해수부를 향해 ▲북항재개발사업 계획 10회 계획변경을 백지화하고 ▲공원상부시설을 시민이 요구하는 친수시설로 조성해 기부채납, ▲1부두 항만시설을 당초 계획대로 문화재구역으로 지정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