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포수목원, ‘백두대간 토종 자생 씨앗’ 작품 전시
천리포수목원, ‘백두대간 토종 자생 씨앗’ 작품 전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0.20
  • 호수 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잡한 씨앗 구조 이미지에
색으로 아름다움 입혀
오는 21일부터 11월 15일까지 밀러가든 갤러리서
백두대간 자생 씨앗전을 관람하는 어린이 ⓒ천리포수목원
백두대간 자생 씨앗전을 관람하는 어린이 ⓒ천리포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이 오는 21일(목)부터 내달 15일(월)까지 밀러가든 갤러리에서 백두대간 자생 씨앗 작품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찾아가는 전시회’의 일환으로 '백두대간 자생 씨앗, 아름다움에 반하다'를 주제로 열린다.

전시 작품은 대한민국 토종 자생 식물 씨앗을 주사전자현미경(SEM, Scanning Electron Microscope)으로 확대해 만든 이미지 21점과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사계 사진 작품 8점 등 총 29점이다.

주사전자현미경은 전자빔을 통해 작은 크기의 물체 표면을 30만 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현미경으로 씨앗의 복잡한 표면 구조를 관찰하는 데 사용된다. 전시 작품은 이 현미경으로 씨앗을 촬영한 흑백 이미지에 씨앗이 발아되면 피우는 꽃의 색을 입혀 미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이상훈 천리포수목원 경영회계팀 팀장은 “천리포수목원 탐방객이 열매가 무르익는 가을 풍경을 즐길 뿐 아니라 현미경으로 보는 씨앗 작품을 감상하며 자생 씨앗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 기간 동안 매주 주말에는 국립백두대간의 자생식물 종자 나눔 이벤트가 진행된다. 이벤트 기간 천리포수목원 밀러가든 갤러리를 방문하면 씨앗 키트를 1개씩 가져갈 수 있다. 해당 이벤트는 선착순이며, 하루 30 키트씩 총 240명 대상이다.

최수진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전시문화사업팀 팀장은 “다양한 모양과 특징을 가진 씨앗 사진을 통해 자연의 다양성과 신비로움을 느끼고 국내 생물자원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