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생활밀착형 숲 공모사업에 선정…115억 원 확보
전주시, 생활밀착형 숲 공모사업에 선정…115억 원 확보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9.06
  • 호수 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지역거점 15개 정원 명소 조성 지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전주시가 산림청이 주관하는 ‘2022년도 생활밀착형 정원 패키지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정원명소를 구축하게 됐다.

전주시가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서 지난 3일(금) 국비 75억 원 등 총사업비 1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생활밀착형 정원 패키지 지원사업’은 정원문화·산업 확산 거점 역할을 수행할 지자체를 선정해 한국판 뉴딜 사업기간(2022년~2025년)동안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을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1차 심사에서 전북 내 4개 시군 대표로 선정된 가운데 전국 광역 및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단 3개 지역을 선정하는 산림청 최종심사에서 경기 양평군, 강원 영월군과 함께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75억 원, 시비 40억 원을 투입해 전주지역 주요 거점 및 대표시설에 실내정원 8개와 실외정원 7개 등 총 15개의 아름다운 정원명소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연도별로 ▲2022년 ‘정원도시 전주의 첫인상을 열다’ ▲2023년 ‘저는 정원마을에 삽니다’ ▲2024년 ‘정원에서 마음을 치유하다’ ▲2025년 ‘사람과 문화가 공존하는 정원’을 주제로 정해 각 테마에 맞게 대상지를 발굴·선정해 정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시는 정원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하고 녹색생활 공간을 확대해 그린뉴딜 사업에 탄력을 더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생활정원과 지방정원과의 연계를 통한 정원문화 확산 및 정원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은 특히 코로나라는 국가 재난상황 속에 시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정원을 많이 찾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적인 효과를 넘어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한다는 면에서 사회·문화적인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 모두가 행복한 전주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