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설악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 요구 행정 심판 청구
양양군, 설악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 요구 행정 심판 청구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7.23
  • 호수 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 취소 심판 접수해
군, “재보완 요구 이행 불가능” 입장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설악오색케이블카 건설에 대해 원주지방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을 요구하면서 강원도 양양군과 의견 대립을 보이는 가운데 양양군이 환경부를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설악오색케이블카 추진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이 이행하기 불가능한 무리한 요구라며 이에 대해 재보완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내용이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원주지방환경청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 요구에 대한 양양군의 취소심판 청구를 지난 21일(수)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원주지방환경청은 2019년 9월 양양군이 추진 중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환경영향평가 협의요청에 대해 “사업 시행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우려돼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동의 의견을 냈다.

이에 양양군은 “2015년 환경부의 국립공원계획변경 승인을 받은 사안으로 환경영향평가 보완을 요구할 수 있는 데도 부동의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2019년 12월 중앙행심위에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협의의견 통보’에 대한 취소심판을 청구했다.

지난해 말 오색케이블카 설치에 대해 중앙행심위는 ▲자연공원 삭도 설치·운영 지침 등의 절차를 거쳐 국립공원위원회의 국립공원계획변경승인을 받은 사업으로 자연환경영향평가를 받은 점 ▲국립공원계획변경 시 이미 입지의 타당성에 대해 검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에 대해 전략영향평가 검토기준에 해당하는 계획의 적정성 및 입지의 타당성이 부적절하다는 전제로 부동의 통보를 한 것은 관련 규정의 취지에 반하는 점 ▲동물상·식물상 등에 대해 추가로 보완기회를 줄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부동의 한 것은 부당한 점 등을 참작해 양양군의 행정심판 청구를 인용 결정했다.

이후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4월 양양군에 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을 요구하자 양양군은 이를 취소해 달라며 중앙행심위에 다시 행정심판을 청구한 것이다.

민성심 국민권익위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심판청구도 공정하고 신속하게 재결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