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가정원 내 ‘온실 식물원’ 들어선다
순천만국가정원 내 ‘온실 식물원’ 들어선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7.13
  • 호수 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국제정원박람회 전 준공
순천만국가정원에 건립되는 온실 식물원 구상도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에 건립되는 온실 식물원 구상도 ⓒ순천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에 발맞춰 순천만국가정원에 온실 식물원이 건립된다.

(재)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가 ‘순천만국가정원 온실 건립’ 건축설계 공모를 통해 온실식물원 당선작을 발표했다.

조직위는 지난 8일(목) 심사를 통해 ㈜종합건축사사무소창, ㈜고려적산건축사사무소, 본시구도의 공동작품 ‘삼산이수(三山二水) 순천, 순천을 담다’를 당선작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작은 순천만국가정원안의 정원, 가장 자연에 가까운 인공 생태계, 지속 가능한 기후와 생태환경 구축을 디자인의 기본방향으로 하고 봉화산, 해룡산, 인제산 세 개의 산과 동천 두 개의 물길을 표현했다.

순천만국가정원 온실은 총 사업비 135억 원을 들여 연면적 4900㎡ 규모의 1전시관(원시정원), 2전시관(열대 과일나무 및 로컬푸르츠정원), 복합문화공간(특별전시실, 카페테리아, 씨앗도서관 등)으로 구성된다.

당선작 설계업체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수행해 올해 11월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한 후 12월에 착공해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전까지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현재 순천만국가정원 내 온실은 2013년 가설건축물로 조성돼 구조검토 결과 철골구조 및 외피 노후화 등으로 더 이상 식물 생장이 어려워졌다는 판단에 재건립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2019년 기본계획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시작으로 설계공모를 진행한 바 있다.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 관계자는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인 순천만국가정원에 온실 식물원이 건립됨으로써 국제정원으로서의 위상을 확보하고 2023 정원박람회 성공 개최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계획대로 완공해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에서 선보일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