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나폴리농원’ 경상남도 제12호 민간정원 지정
통영 ‘나폴리농원’ 경상남도 제12호 민간정원 지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7.09
  • 호수 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백나무 숲 특화 ‘힐링 정원’
15가지 힐링 코스 마련
나폴리농원 ⓒ통영시
나폴리농원 ⓒ통영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나폴리농원’이 지난달 경상남도 제12호 민간정원으로 지정되면서 통영시 소재 네 번째 민간정원이 됐다.

통영시가 지난달 ‘나폴리농원’이 경상남도 민간정원으로 지정됐고 밝혔다.

민간정원이란 수목원·정원법에 따른 법인·단체 또는 개인이 조성·운영하는 정원으로 경상남도지사가 지정한다.

‘나폴리농원’은 통영시 산양읍 미륵산길 152에 위치한 나폴리농원은 미륵산 중턱 편백나무 숲 속에서 편백나무 특유의 상쾌한 향을 맡으며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정원으로 맨발로 편백나무 숲길을 걸어보는 맨발치유 체험, 바위에 붙은 이끼와 지의류를 관찰할 수 있는 이끼 관찰의 길, 해먹이나 비취의자에 편히 누워 심신을 편안하게 하는 해먹쉼터 등 15가지 힐링코스가 준비돼 있다.

편백나무, 식나무 등 30종의 목본류와 천량금, 꽃무릇 등 10종의 초본류가 어우러져 있으며 특히, 편백나무와 식나무는 미세먼지 저감 및 음이온 발생 효과가 있어 맑은 공기를 느낄 수 있다. 입장료는 성인 1만3000원으로 준비된 체험(15가지 힐링코스)을 모두 이용할 수 있으며 시간은 약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시는 지난 4월 ‘통영시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면서 우수한 민간정원 발굴·홍보를 통한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과 정원문화 기반 구축 등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통영시의 민간정원들을 방문하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지정된 통영시 내 세 개의 민간정원으로는 도산면 도산일주로 731에 위치한 ▲해솔찬정원, 도산면 도산일주로 1294-30에 위치한 ▲물빛소리정원, 도산면 도산일주로 56에 위치한 ▲춘화의 정원이 있다.

해솔찬정원(경남 제2호)은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어 가꾸어진 자연친화적 정원으로 입장료는 어른 5000원이며 정원 입구에 비치된 무인시스템을 이용하면 된다.

지난 5월 15일(토) 개원한 물빛소리정원(경남 제4호)은 며 계절별로 다양한 꽃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정원으로 정원과 펜션, 카페를 같이 즐길 수 있으며 입장료는 통영시민 2000원으로 정원 아래 주차장에 설치된 무인시스템을 이용하면 된다.

춘화의 정원(경남 제5호)은 직접 키운 다양한 분재와 암석을 활용한 폭포·연못이 어우러져 있는 분재 예술정원으로 카페와 같이 운영 중이며 카페음료 1인 1잔 구매 후 정원 산책이 가능하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