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가림성느티나무·정읍내장산 단풍나무 천연기념물 지정예고
부여가림성느티나무·정읍내장산 단풍나무 천연기념물 지정예고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6.07
  • 호수 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나무 단목 지정 사례 없어
30일간 의견수렴 후 지정계획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문화재청은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동 내장산 내 금선계곡에 위치한 ‘정읍 내장산 단풍나무’와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 가림성(사적)의 산성 정상부에 자리한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 등 2건의 자연유산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정읍 내장산 단풍나무는 수고 16.87m, 근원직경 1.13m, 흉고직경 0.94m, 수관폭이 동-서는 20.32m, 남-북은 18.10m, 수령은 290년으로 추정되며, 내장산의 단풍나무 중 가장 규모가 큰 노거수다. 급경사지와 암석지라는 불리한 환경에서 오랜 세월 생육상태가 양호하게 자생하면서 주변의 수목과 어우러져 외형적으로 웅장한 수형을 이루는 등 자연경관과 학술 면에서 가치가 크다. 현재까지 단풍나무 단목으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사례가 없다.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는 수고 22m, 흉고둘레 5.4m, 수관폭은 동-서가 20.2m, 남-북이 23.5m, 수령은 400년 이상으로 추정되며, 501년(백제 동성왕 23년)에 쌓은 가림성(사적)내 금강 일원이 조망되는 산성 정상부 남문지(220m)에 있어 아름다운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거센 바람 등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발달한 땅 위에 노출된 나무뿌리인 판근이 도드라지고 생육상태도 양호해 자연경관과 학술 면에서 가치가 크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기존 느티나무와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규모가 크지 않지만 건강하고 온전한 모습으로 주변이 노출된 산 정상에 위치해 주변 경관과 아름답게 잘 어우러지면서 각종 드라마와 영화의 촬영지로 각광받는 명소로도 매우 유명하다.

문화재청은 ‘정읍 내장산 단풍나무’,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