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5.31
  • 호수 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 연방죽, 200여 둠범, 병영성, 수로 등
하멜식 물순환 수리체계 가치 높아
전라병영성 남문쪽 해자 모습 ⓒ농림축산식품부
전라병영성 남문쪽 해자 모습 ⓒ농림축산식품부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28일(금)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을 국가중요농업유산(제16호)으로 추가 지정했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형․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해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2013년부터 총 15곳을 지정했다.

이번에 새로 지정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지난해 6월말 시·군의 신청 이후 농업유산자문위원회 자문회의(2회)와 현장조사를 통해 가치를 평가해 최종 결정됐다.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은 예전부터 농경지는 넓지만 물이 부족한 강진군 일대의 자연환경을 극복하고자 연방죽(물 저장 및 공급 등 이치수 기능이 있는 작은 연(蓮) 저수지) 간 상호 물을 순환해 이중·삼중으로 활용한 농업인의 지혜가 담긴 농업유산으로, 현재까지도 한들평야 약 2209ha에 물을 공급하고 있는 보전가치가 높은 농업 수로 시스템이다.

특히, 하천을 돌과 흙을 이용해 100여개의 보를 만들고 수로를 통해 가정집 생활용수로 먼저 활용한 후 농경지와 병영성 해자로 유입하는 하멜식 수로는 다른 지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생태순환 수로시스템이라는 평가다.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 수계체계 ⓒ농림축산식품부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 수계체계 ⓒ농림축산식품부
하멜 일행이 만든 수로 ⓒ농림축산식품부
하멜 일행이 만든 수로 ⓒ농림축산식품부

또한, 매년 10월~11월 벼 수확 후 물을 빼고 전통방식인 가래를 이용해 고기를 잡는 ‘가래치기’ 문화 등 농업공동체 문화가 현재까지도 유지되고 있으며, 전남 제2평야인 한들평야와 3.4km에 이르는 연방죽의 특별한 농업경관도 형성돼 있다.

아울러 연방죽에는 홍련, 백련, 금강아지풀, 큰붕어, 가물치, 잉어 등 600여 종의 생물이 분포해 생물다양성 가치도 높다.

신규 지정된 ‘강진 연방죽 생태순환 수로 농업시스템’에 대해서는 국가중요농업유산지정서가 발급되고, 앞으로 3년간 농업유산자원의 복원 및 발굴, 계승 등을 위한 예산을 지원하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유산은 농업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 생동하는 자산으로 지속가능한 보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에서는 농업유산을 단순히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농업유산의 가치가 후대에 전승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협력하여 보전·관리에 적극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