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댐 상류지역 습지’ 생태계 정밀조사
환경부, ‘댐 상류지역 습지’ 생태계 정밀조사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4.28
  • 호수 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K-water와 협력
임하댐 등 6곳 대상지 선정
임하댐 송강습지 조사 범위(안) ⓒ환경부
임하댐 송강습지 조사 범위(안) ⓒ환경부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과 한국수자원공사(이하 K-water)와 함께 올해부터 2023년까지 자연 환경이 우수한 6곳의 댐 상류지역 습지 생태계를 정밀 조사한다.

환경부는 K-water에서 관리 중인 22개 우수습지 중에서 자연 환경이 특히 우수하다고 판단되는 ▲임하댐 송강습지, ▲안동댐 단사습지, ▲보령댐 풍계습지, ▲장흥댐 옴천 갈대습지, ▲충주댐 덕천습지, ▲횡성댐 포동습지 등 6곳의 습지를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조사는 올해 임하댐 송강습지를 시작으로, 생태계 현황 및 보전 시급성 등의 우선순위에 따라 나머지 습지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북 청송군에 위치한 임하댐 송강습지의 경우 그간의 선행연구에서 멸종위기Ⅰ급 얼룩새코미꾸리, 멸종위기 Ⅱ급 흰목물떼새·물방개 등을 포함한 다양한 야생생물의 서식이 확인됐다.

조사 대상 분야는 지형·지질·퇴적물, 수리·수문·수질, 식생, 식물상, 조류, 어류, 포유류, 육상곤충, 양서·파충류,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 등이며, 정밀 조사 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정섭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앞으로도 산하 및 유관 기관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 습지 생태계와 생물다양서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