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유역 수생태계 보존 위해”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대응 나서
“금강 유역 수생태계 보존 위해”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대응 나서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4.22
  • 호수 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충북·대전·세종 상생협의회 꾸려
용담댐 물 ‘합리적 이용·배분’ 건의문 채택
충남도와 충북도, 대전시, 세종시는 22일(목) 충남도청에서 ‘충청권 수자원 상생협의회’를 열고 용담댐 물 합리적 배분을 위한 공동 대응 업무협약을 맺은 뒤 건의문을 채택했다. ⓒ충남도
충남도와 충북도, 대전시, 세종시는 22일(목) 충남도청에서 ‘충청권 수자원 상생협의회’를 열고 용담댐 물 합리적 배분을 위한 공동 대응 업무협약을 맺은 뒤 건의문을 채택했다. ⓒ충남도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전북 진안군 금강 상류에 용담댐이 건설된 이후, 대청댐 유입 용수량이 하루 57만 톤가량 줄면서 오염부하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금강 수생태계에 적신호가 켜졌다. 방류량이 감소할 경우 충청권 550만 시·도민의 식수원과 금강 수생태계 건강성이 위협받게 된다. 이에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힘을 모으기로 결정했다.

도와 충북도, 대전시, 세종시는 22일(목) 도청에서 ‘충청권 수자원 상생협의회(이하 협의회)’를 열고 용담댐 물 합리적 배분을 위한 공동 대응 업무협약을 맺은 뒤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을 통해 협의회는 “용담댐 물은 금강수계 내 자연 그대로 우선 방류해 충청권의 안정적인 용수를 확보하고, 수생태계가 보존되는 금강의 자연성이 지속적으로 살아 숨 쉬어야 한다”고 밝혔다.

용담댐은 대청댐과의 합리적 연계 운영방안을 마련하고, 금강으로 충분한 물이 흐를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뜻이다.

또한 협의회는 “금강 본래의 자연·인위적인 기능이 유지되고, 기존 수리권을 해하지 않아야 한다”며, “기존 선행된 이용행위가 저해되지 않는 선점우선주의 원칙을 적용해 용수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전북권의 용수 수급은 자체 수계 내 수원 또는 대체 수자원을 최대한 연계 활용해 해결하고 댐 기본계획 시 잘못된 장래인구 추정으로 전북권 생활·공업 용수가 과다 산정됐으므로 객관적인 자료에 근거해 재산정을 해야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아울러 물관리기본법의 취지에 따라 필수불가결한 생활·공업용수 수요와 댐 하류의 지역 여건을 고려하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배분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금강 유역 물관리종합계획에 용담댐과 대청댐의 합리적인 연계 운영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협의회는 이번 건의문을 조속한 시일 내 물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앞으로 충청권과 전북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 30년 이상 지속된 물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담댐 기본계획이 마련된 당시 전북권은 2021년 용수 이용 인구를 389만 명으로 추정해 하루 135만 톤을 공급하는 것으로 잡았으나 현재 180만 명이 하루 60만 톤가량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권에서는 용담댐 용수 공급량 조정 종료 시기에 맞춰 댐 기본계획에 고시된 배분량 135만 톤을 계획대로 사용하기 위해 물 공급 확대 방안을 모색 중이다.

ⓒ충남도
ⓒ충남도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