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핑크뮬리 심지 말아 주세요~”
“제발 핑크뮬리 심지 말아 주세요~”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3.12
  • 호수 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 시민에 식재 자제나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목포시가 ‘생태위해성 2급’으로 분류된 핑크뮬리 식재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핑크뮬리는 미국이 원산지인 볏과 식물로 억새와 비슷한 모습에 파스텔톤 분홍빛을 띠어 최근 몇 년 사이에 인기를 모아 전국의 공원과 관광지 등으로 확산됐다.

그러나 핑크뮬리는 환경부가 지난 2019년 12월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생태계위해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생태위해성 2급’으로 평가한 위해식물이다.

생태위해성 2급은 생태계 위해성이 보통이나 향후 생태계 위해성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어 확산정도가 생태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는 생물이다.

환경부는 자연생태계 유출·확산 등의 우려가 있을 경우 추가 위해성 평가를 거쳐 생태계 교란생물이나 생태계위해 우려생물 등 법정관리종 지정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하천과 공원 등에 핑크뮬리 식재를 자제하고, 가급적 국내 자생종을 식재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목포시는 정부의 요청에 따라 핑크뮬리 식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들도 정원, 화단, 화분 등에 핑크뮬리 식재를 자제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