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아파트 하자 ZERO 목표 ‘품질점검단’ 활동 시작
강원도, 아파트 하자 ZERO 목표 ‘품질점검단’ 활동 시작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3.10
  • 호수 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 등 전문가 53명 위촉 자문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강원도가 도내 공동주택 하자 ZERO를 목표로 53명의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활동을 본격화 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2월 주택조례를 개정해 조경분야를 비롯해 건축․ 토목, 기계․ 전기․ 소방․ 통신 등 전문지식이 풍부한 전문가 53명으로 이뤄진 ‘강원도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을 발족 운영에 들어갔다.

품질점검은 입주예정자가 공동주택을 사전방문한 후 사용검사권자인 시장·군수가 도지사에게 품질점검을 요청해 실시하며, 이때 입주예정자가 요청한 하자여부에 대한 자문요청이 있으면 함께 실시할 수 있다.

점검위원은 사용승인 전 분야별 10명 이내로 단지별 여건에 따라 점검단을 구성하고, 옥상·지하주차장 등 공용공간과 세대내부(3세대)를 점검하며, 입주예정자도 3명이 참관해 점검의 투명성을 높이도록 하고 있다.

점검단은 현재까지 도내 신규아파트 4개 단지의 품질점검을 실시해 단지별 100여건의 하자 및 안전․품질관련사항을 시정토록 조치했으며, 올해 총 20개 단지의 품질점검 및 자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손창환 강원도 건설교통국장은 “앞으로도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을 도민의 입장에서 내실 있게 운영해 공동주택의 하자를 줄이고 품질을 향상시켜 입주자가 만족하는 공동주택이 건설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