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숲, 도심 속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16.4㎍/㎥ 낮춘다
도시숲, 도심 속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16.4㎍/㎥ 낮춘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3.05
  • 호수 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국제저널에 게재
WHO의 권고기준보다 낮아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도시숲이 도심 속 초미세먼지의 평균 농도를 낮게 해 줄뿐만 아니라 WHO의 권고기준치보다 더 낮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위성 영상자료와 현장 관측자료를 심층 학습(deep learning)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 도심지보다 도시숲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평균 16.4㎍/㎥ 낮다고 밝혔다.

도시숲의 평균 초미세먼지 수치는 22.3㎍/㎥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WHO의 야외 초미세먼지 권고기준인 25㎍/㎥보다 낮은 수치다. 2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도시숲은 17.9㎍/㎥, 도심지는 34.3㎍/㎥로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조사됐다.

연구는 서울대학교 정수종 교수 연구팀과 천리안 위성 해양 관측체(GOCI)를 활용해 광학먼지두께(Aerosol Optical Depth), 1km 공간에서 중해상도 영상 분석계(MODIS)를 통한 16일 간격의 식생분포도, 국지수치예측모델(LDAPS)에 의한 기상 자료를 상호 심층 학습으로 분석해 도시숲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예측했다.

이번의 결과는 서울시 지상에서 측정하지 못한 지역 간 차이를 위성 영상 자료로 확인됐고, 중부 외곽 북한산과 관악산, 우면산 등 도시숲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낮음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측정이 어려웠던 도시 전체에서의 도심지와 도시숲 간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심층 학습으로 확장해, 실증적인 수치를 통해 도시숲의 효과를 입증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

연구책임자인 정수종 서울대 교수는 “서울처럼 세계적으로 규모가 큰 메가씨티에서 도시숲의 미세먼지 저감 기능이 밝혀진 것은 국제적으로도 의미가 크다”라며 “향후 천리안 2B호 환경위성을 활용해 도시숲 기능에 대한 심도 있는 화학과정 분석까지 가능할 것으로 예측되며, 앞으로 도시숲의 탄소 저감량을 산정해 도시 대기에 미치는 도시숲의 영향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관은 “도시숲의 미세먼지 저감 가치는 현장 측정 자료뿐 아니라 위성 자료 분석을 통해 그 효과를 입증한 것”이라며 “향후 산림 미세먼지 측정넷 20개소 데이터셋을 위성 자료와 상호 분석해 대기오염물질이 산림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심층적으로 연구하고 도시 기후 정책에 활용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도시 기후 분야의 저명 국제 저널(Urban Climate)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한국조경신문]

 

2016년부터 2019년 1월부터 4월까지의 총 40개소(25개 주거지역, 15개 도로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와 교통량, 유동인구량을 기반으로 지상과 위성 관측 자료의 심층 학습 분석으로 분석한 결과, 도시숲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WHO 야외 초미세먼지 기준농도(25.0㎍/㎥, 적색선)보다 낮았다. (표1. 2016~2019년 서울 도심과 도시숲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 비교표)  ⓒ국립산림과학원
2016년부터 2019년 1월부터 4월까지의 총 40개소(25개 주거지역, 15개 도로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와 교통량, 유동인구량을 기반으로 지상과 위성 관측 자료의 심층 학습 분석으로 분석한 결과, 도시숲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WHO 야외 초미세먼지 기준농도(25.0㎍/㎥, 적색선)보다 낮았다. (표. 2016~2019년 서울 도심과 도시숲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 비교표) ⓒ국립산림과학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