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능유적본부장·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 개방형직위 공개모집
궁능유적본부장·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 개방형직위 공개모집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3.02
  • 호수 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용 시 최조 3년 간 임기 보장
성과 시 일반직공무원으로 전환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장과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 등 정부 9개 국·과장 직위에 임용하는 ‘2021년도 3월 개방형 직위 공개모집’이 실시된다.

인사혁신처는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직위에 공직 내·외부 공개모집을 통해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는 ‘3월 개방형 직위 공개모집’을 실시한다고 지난 1일(월) 밝혔다.

공모하는 개방형 직위는 고위공무원단(국장급) 4개 직위와 과장급 5개 직위 등 6개 부처, 총 9개 직위이다.

이 중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 국가보훈처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장, 국토교통부 국토교통인재개발원장, 법무부 전주교도소 의료과장 4개 직위는 민간 출신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 직위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장은 궁·능의 복원·정비 및 보존·관리, 궁·능 활용 프로그램 개발·운영, 궁·능 문화재 종합방재정책 등을 총괄하는 고위공무원단 직위이다.

궁·능 유적 보존관리 및 활용 등 관련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높은 전문성을 가진 경우 지원할 수 있다.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사회·경제 전반의 녹색전환 정책기반 구축, 환경산업 육성정책 개발 및 환경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을 담당하는 고위공무원단 직위이다.

환경(공)학, 환경 관련 금융ㆍ투자·기술개발 등의 관련 분야에서 일정 기간 경력을 보유한 민간 전문가가 지원할 수 있다.

공모 및 서류접수 기간은 오는 17일(수)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나라일터와 각 부처 누리집 모집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방형 직위에 임용되는 공무원은 최초 3년간 임기가 보장되고, 성과가 우수한 경우 임기 연장 또는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