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 닮은 ‘아프리카튤립나무’,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 만개
불꽃 닮은 ‘아프리카튤립나무’,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 만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2.23
  • 호수 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 이후 첫 개화, 화려한 봄꽃 자랑~
지난 22일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 심긴 아프리카튤립나무(Spathodea campanulata P.Beauv.)가 개원 후 처음 개화했다. ⓒ국립세종수목원
지난 22일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 심긴 아프리카튤립나무(Spathodea campanulata P.Beauv.)가 개화했다. ⓒ국립세종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봄꽃 소식이 전국에서 들린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 사계절전시온실(열대온실)에서는 아프리카튤립나무(Spathodea campanulata P.Beauv.)가 지난해 10월 개원 이후 처음으로 개화했다고 지난 22일(월) 밝혔다.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 심긴 아프리카튤립나무는 불규칙하게 연중 개화하지만 봄에 가장 화려한 것이 특징이다.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이 조성된 뒤 처음으로 개화한 아프리카튤립나무를 열대온실 출구에서 만날 수 있다.

이 나무는 아프리카 원산으로 가지 끝에 붉은 꽃송이가 모여서 피는데 꽃이 튤립을 닮아 아프리카튤립나무로 불린다. 또한 꽃이 불꽃같아 화염수나 화염목으로 불리기도 한다.

열대지방에서는 가로수나 관상수로 심고 성장 속도가 빨라 20∼25m 높이로 자란다.

현재 열대온실에는 노란색 꽃의 아프리카튤립나무 ‘아우레아’(Spathodea campanulata ‘Aurea’)도 피어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