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한국정원 복원 차원 ‘민가정원’ 정원 문화재 지정 추진
국립수목원, 한국정원 복원 차원 ‘민가정원’ 정원 문화재 지정 추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2.22
  • 호수 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한국정원 공동 연구
경상·전라권역 민가정원 24곳 발굴
경주 최부자댁 전경 ⓒ국립수목원
경주 최부자댁 전경 ⓒ국립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한국정원의 재해석을 통해 전통정원의 외연을 확장하고 한국정원의 원형을 복원하는 ‘민가정원’ 발굴로 정원 문화재 지정이 추진될 전망이다.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이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와 한국 전통정원의 가치를 발굴하기 위해 공동연구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 결과 경주 최부자댁 등 고택, 종가에 속한 경상·전라권역의 민가정원 24곳을 발굴했다.

‘민가정원’은 백성의 집에 포함된 정원으로, 궁궐, 관아, 사찰, 향교 등 공공건축과 구분되는 사적인 건축의 정원을 뜻한다. ‘민가’는 넓은 의미에서 조선 상류주택인 궁집과 제택, 중류주택, 서민주택을 포함한다.

대표 ‘민가정원’에는 별서정원 담양 ‘소쇄원’이 있다.

이번 연구는 경상도 지역을 시작으로 남한지역의 주요 ‘민가정원’의 문헌을 비롯해 현장조사, 식재기록 분석, 소유자 인터뷰 등의 방법으로 수행됐다.

두 기관은 2019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한국정원 발굴 및 원형복원과 보존관리 등 활성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진행해왔다. 2019년 경주 최부자댁, 나주 홍기창가옥 등 경상도 권역 대표 정원 12곳과 2020년 전라도 권역의 정원 12곳 등 아름다운 한국 민가정원의 특징이 잘 보존된 곳들을 발굴했다.

두 기관은 향후 이미 등록된 문화재는 물론 등록되지 않은 민가정원을 3차원 입체(3D) 스캔, 360도 가상현실(VR) 기술 등을 활용해 ‘디지털 민가정원’특별전시회를 계획하고 있으며, 민가정원 관리를 위한 식재관리 안내지침 보급과 더불어 문화재적 가치를 조명하고, 정원 문화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두 기관의 공동 조사가 소중한 정원 문화재의 발굴과 우리 정원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