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화석 ‘울레미소나무’ 국내서 처음 꽃 펴” 국립세종수목원 ‘공룡소나무’ 눈길
“살아있는 화석 ‘울레미소나무’ 국내서 처음 꽃 펴” 국립세종수목원 ‘공룡소나무’ 눈길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1.22
  • 호수 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년 전 쥐라기 시대부터 서식
사계절온실 내 지중해온실서 공개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지중해온실에 전시 중인 울레미소나무(암꽃) ⓒ국립세종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지중해온실에 전시 중인 울레미소나무(암꽃) ⓒ국립세종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2억 년 전 중생대 쥐라기 때부터 서식해온 ‘울레미소나무’가 국내서 처음이자 유일하게 꽃을 피워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이 사계절전시온실 내 지중해온실에 식재된 울레미소나무가 22일(금) 첫 개화했다고 밝혔다.

공룡시대부터 자생한 울레미소나무(Wollemia nobilis)는 1994년 호주 울레미국립공원이 서식지를 발견하기 전까지는 화석만 남아있어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개화한 울레미소나무는 공룡시대에 살았다고 해 ‘공룡소나무’라고도 불린다.

울레미소나무는 야생에서 최대 40m까지 자라며, 꽃은 자웅동주로 가지 끝에 피는데 암꽃은 수꽃의 위에 항상 달린다.

국내에서는 국립세종수목원, 서천 국립생태원, 전남 완도수목원, 포천 국립수목원, 충남 천리포수목원 등에서 전시하고 있으나, 개화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울레미소나무는 2020년 아그파인농장(공주시) 대표 윤석승씨가 기증한 것으로, 국립세종수목원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원창오 국립세종수목원 전시원관리실장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인 울레미소나무가 국내에서 꽃이 핀 사례가 없어 더욱 가치가 있다”며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공룡시대 나무의 꽃을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