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정원을 가꾸는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 공모
일상에서 정원을 가꾸는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 공모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1.20
  • 호수 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 꽃으로 피다’ 시즌2
2월 19일까지 신청서 접수 마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서울시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의 일환으로, 시민들이 직접 일상공간에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도록 ‘2021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을 모집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에 추진한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의 후신으로 시민들이 5인 이상 공동체를 조직, 녹화대상지 선정에서 녹화,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해 일상생활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정원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원은 꽃과 나무, 비료 등 최대 200만 원 이내 녹화재료 지원, 재료비와 사업진행비 등 한 곳당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1500만 원의 정원조성을 위한 보조금을 지원한다. 올해 지원 예산은 8억 원이다.

보조금 지원분야의 경우, 보조금이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서울시 보조금관리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하고 참여 공동체 희망 시 시민정원사 지원을 통해 대상지별 꽃·나무심기 기획, 설계, 식재, 기술지도 지원을 통한 녹화의 질적 향상을 증진할 계획이다.

2월 19일(금)까지 서울시 누리집에서 지원(신청) 양식(사업제안서, 사업계획서, 참여공동체 소개서, 각 1부씩)을 내려 받은 후 작성해 해당 자치구 공원녹지과(또는 푸른도시과)에 메일 전송및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 19의 기승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나무 및 식물들은 새싹을 틔우고 아름다운 꽃을 피워 우리의 지친마음을 위로해주었다”며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을 통해 서울의 생활공간 뿐 만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의 마음속에서도 아름다운 정원으로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1년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지난해 추진한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의 후신으로 시민들이 5인 이상 공동체를 조직, 녹화대상지 선정에서 녹화, 사후관리까지 전(全)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