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국가정원 대표 광장 ‘만남의광장’ 새 단장
태화강국가정원 대표 광장 ‘만남의광장’ 새 단장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1.18
  • 호수 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국가정원 진입광장 ‘만남의광장’ 개통
기존 느티나무광장은 ‘왕버들마당’으로 명칭 변경
태화강국가정원 ⓒ울산시
태화강국가정원 ⓒ울산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의 대표 광장이자 주 출입부인 '만남의광장'이 새롭게 단장하면서 국가정원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가 18일(월) 오후 2시 국가정원 만남의광장 일원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박병석 시의회 의장, 박태완 중구청장, 시의원, 시민단체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정원 진입광장 개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통식을 갖는 국가정원 진입광장인 '만남의광장'은 태화동 일원 국가정원의 주요 진입 공간 역할을 해왔으나 입구와 계단이 협소해 이용객 불편을 야기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5억 원을 투입해 입구에 자연석으로 너비60m×폭8m 규모의 광장과 너비 60m 진입 계단을 조성했다. 또한 다양한 볼거릴 제공을 위해 그라스정원과 야간조명 등을 추가했다.

기존의 느티나무광장은 '왕버들마당'이라는 새 이름으로 탈바꿈했다. 왕버들마당 명칭은 역사성, 상징성을 감안해 새로운 이름으로 바꾸자는 시민 제안에 따라 시가 지난해 12월 1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정책제안 기반(플랫폼)인‘시민 다듬이방’을 통한 의견 수렴으로 새롭게 지어진 이름이다.

이날 행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만남의광장’ 테이프 컷팅식, ‘왕버들마당’ 명판 제막식을 갖고 국가정원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국가정원 주 출입부에 탁 트인 넓은 형태의 광장이 새롭게 조성돼 다양한 참여(커뮤니티)가 가능해져 태화강 국가정원의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