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49억 투입해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 박차
익산시, 49억 투입해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 박차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1.15
  • 호수 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권 휴식공간 조성 등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익산시가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위해 올해 도비 11억 6500만원, 시비 26억 9700만 원 등 총 49억 6400만 원을 투입한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조성된 녹지공간을 띠녹지 공간으로 개선하고 버려진 땅이나 자투리 공간 등을 발굴해 소규모 공간은 쌈지공원, 대규모 공간은 숲 공간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친환경 녹색도시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미세먼지 차단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주민생활권에 숲 공간을 조성한다. 호남고속도로와 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와 악취로부터 주거지역을 보호하고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왕궁면 온수리 주교제 인근과 동촌리 국가식품클러스터 일원 2곳에 미세먼지 차단숲이 조성된다.

사업비 18억 8400만원이 투입되며 4만 2000㎡규모에 조성될 예정이다. 또 평화동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유휴부지를 포함해 국․공유재산의 유휴부지 10곳에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금강동 대간선수로 유천생태습지에서 전라북도 농업기술원까지 약 2km 구간에 4억원의 예산으로 가로수 조성사업을 시행해 도심을 가로지르는 수변경관에 푸르른 정취를 더할 계획이다.

서부역사 진입로에서 송학육교까지 2km 구간에 4억원 명품가로숲길을 조성하고 궁동, 영만초교에 자녀안심 그린숲, 이리서초교 등 5개교에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명상숲도 조성할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 “나무를 심는 것은 미래를 심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며 “미세먼지 저감효과 뿐만 아니라 시민 건강을 증진시키고 힐링할 수 있는 휴식공간 제공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기 때문에 꾸준히 확대해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이어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