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우림 정원’ 충북도 제6호 민간정원으로 지정
충주 ‘우림 정원’ 충북도 제6호 민간정원으로 지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1.11
  • 호수 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유숙정원에 이은 충주 관내 두 번째 민간정원
‘우림 정원’의 봄 ⓒ충주시
‘우림 정원’의 봄 ⓒ충주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충북도 제6호 민간정원에 충주 ‘우림 정원’(대표 우정희)이 지정됐다. 이로써 충주시 관내 민간정원은 지난 2015년 충북 최초 민간정원으로 등록된 ‘서유숙 정원’과 함께 총 2곳이 됐다.

충북 충주시가 엄정면 율능리에 위치한 ‘우림 정원(대표 우정희)’이 충북도 제6호 민간정원으로 지정됐다고 11일(월) 밝혔다.

민간정원은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법인·단체 또는 개인이 조성·운영하는 정원으로 충북도지사가 지정한다.

‘우림 정원’은 2005년 우정희·임문혁 부부가 귀촌해 4만3000㎡ 규모의 정원을 정성껏 가꾸기 시작했으며, 부부의 성씨를 따서 ‘우림 정원’으로 이름 붙였다.

메타세쿼이아, 소나무, 불두화 등 150종의 수목과 함박꽃, 마거릿 등 100종 초본류가 어우러진 ‘우림 정원’에는 메타세콰이어길 등 산책로, 돌탑, 연못, 솟대, 공연장, 함박꽃밭, 예술공원 등 자연과 어우러져 볼거리가 풍부해 방문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정원 내 카페에서는 입장료에 포함된 음료가 제공되며, 야외 쉼터에서 꽃을 감상하며 힐링할 수 있다.

‘우림 정원’의 겨울 ⓒ충주시
‘우림 정원’의 겨울 ⓒ충주시

우정희 대표에 따르면 겨울정원도 아름답다. 현재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우림 정원’이 임시휴업 중이라 아쉬움을 표했다. 우 대표는 “중부지방의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 조각품을 배치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꾸몄다”며 “앞으로도 정원을 확대해 아름다운 볼거리가 가득한 정원으로 가꾸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정원 문화 확산과 관광자원 활성화를 위해 지방 정원 조성과 민간정원을 발굴해 등록할 계획”이라며 “지역 내 아름다운 민간정원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