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서 내년 6월 정원박람회 열린다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서 내년 6월 정원박람회 열린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12.23
  • 호수 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정원박람회 및 국가정원 기반 마련 위해 추진
6월 2일부터 닷새간 노송동 등지에서 개최돼
내달 15일까지 도시공공정원 분야 공모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시가 국제정원박람회 개최와 국가정원 지정 기반을 마련하고자 내년 6월 정원박람회를 추진한다.

전주시가 정원문화 확산과 정원산업 활성화를 위해 내년 6월 2일부터 6일까지 닷새간 전주종합경기장, 기린대로, 노송동 일원, 전주시 양묘장 등 4개 구역에서 ‘2021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를 연다고 23일(수) 밝혔다.

정원박람회는 ‘정원, 문화와 산업의 상생’을 주제로 전시정원과 도시공공정원, 초청정원 등 70여개의 정원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달 15일(금)까지 ‘도시공공정원’ 분야에 참여할 전문 정원디자이너 3팀과 시민 4팀 등 총 7개 팀을 모집한다.

전문 정원디자이너의 경우 정원 관련 분야 종사자 등 전문가여야 하며, 시민은 공고일 기준 1년 이상 전주시에 주민등록이 된 거주자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선정된 작가들은 내년 4월부터 ‘공공·일상’을 주제로 노송동 일대의 각각의 자투리 땅(50~100㎡)에 공공정원을 조성하게 된다. 조성비용은 부지 규모에 따라 전문 정원디자이너에게는 3500만 원 내외, 시민작가에게는 1000만원 내외로 지원된다.

시는 내년 5월 현장심사를 통해 대상 1팀을 선정해 상금 500만 원을 시상하고, 전문 정원디자이너와 시민 각 1팀씩을 우수상으로 뽑아 각 300 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도시공공정원 조성에 참여할 전문·시민 작가는 전주시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은 다음 작성해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과 정원문화산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