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삼릉 역사문화관 새단장
파주 삼릉 역사문화관 새단장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11.27
  • 호수 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벽재 교체해 안정성 강화
삼릉 조성과정 등 전시내용 개선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파주 삼릉’(사적 제205호, 경기도 파주시)의 낡은 시설물을 단장하기 위해 역사문화관 외관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다.

파주삼릉은 공릉(예종비 장순왕후), 순릉(성종비 공혜왕후), 영릉(추존 진종과 효순황후)이 있는 곳이다. 삼릉 역사문화관은 관리사무소와 함께 1개 동으로 지상 1층, 지하 1층, 지상면적 187㎡ 규모의 철근콘크리트조로 2011년에 준공됐다. 이곳 외벽 마감재가 오래돼 경관이 좋지않고 관람객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이에 올해 6월부터 역사문화관 외장재 교체공사를 시작해 기존 합성목 마감재를 철거하고 바닥면과 내벽에 현무암과 화강암 판재로 마감해 외관을 새롭게 단장했다.

개관 이후 9년이 경과한 파주삼릉 역사문화관의 노후한 전시시설을 개선하고 파주 삼릉의 조성 과정과 관련 정보 등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멀티미디어 전시콘텐츠를 보강하는 전시개편을 함께 추진 중으로 내년 2월경 재개관할 예정이다. 

파주 삼릉 정문 근처에는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2021년부터 추가로 신축 예정이다.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파주 삼릉 내 예정된 정비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휴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