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0 푸른도시 서울상 38팀 선정
서울시, 2020 푸른도시 서울상 38팀 선정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11.11
  • 호수 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1건의 대상지 중 총 38팀 시상
민간주도 30팀·민관협력 8팀
2020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 기념촬영 모습
2020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 기념촬영 모습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 도심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꾼 우수사례를 시상하는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에서 총 38팀 선정됐다.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는 생활 속 정원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매년 서울시가 개최하는 행사로, 올해는 10일(화)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다. 시는 2013년부터 작년까지는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라는 이름으로 꾸준히 가드닝 우수사례를 발굴해왔다.

이번 콘테스트는 각계 전문가와 시민 대표로 구성된 심사위원을 중심으로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접수된 181팀 중 총 38팀을 선정했다. 38팀 중 민간주도 분야가 30팀, 민관협력 분야 8팀이다.

심사위원은 꽃과 나무, 커뮤니티 전문가 외에도 시 민정원사인 일반시민까지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적극성, 과정의 감동 및 우수성, 경관성, 녹화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민간주도 분야는 골목길, 민간건축물, 공공건축물 등 3곳의 세부분야로 나뉘며 ‘최우수’로 각 1팀씩 뽑아 상금 500만 원을, ‘우수상’에는 각 3팀을 선정해 300만 원을, ‘장려상’은 골목길 부문 13팀, 민간건축물 3팀, 공공건축물 2팀에게 150만 원 상금을 시상했다. 

민관협력 분야는 시민과 상호협력하여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한 우수 자치구를 대상으로 했다. 대상 1팀은 5000만 원을, 최우수상 2팀에는 각 2500만 원의 시상금과 상장, 인증물을 수상하고, ‘우수상’ 3팀과 ‘장려상’ 자치구 2팀은 인증물만 수여한다.

또한, 올해는 심사위원회 특별상인 ‘푸른도시 새싹상’도 도입해 대상지 5곳을 선정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았던 안영애 안스디자인 소장은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많은 시민분들이 정원을 가꿔주고, 콘테스트에도 응모해주셨다. 아무런 대가도 없이 지역에 헌신하는 시민정원사들의 봉사와 아름다운 마음이 빛나는 콘테스트다. 10년 후, 20년 후까지 꾸준히 (이 사업이) 지속된다면 서울은 근사한 도시가 될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민간주도 공공건축물 부문 최우수상은▲서울 명신초등학교가, 우수상은 ▲서울 휘경초등학교, ▲성북동이웃, ▲산들강환경지킴이가, 장려상은 ▲행운동 주민자치위원회, ▲강서 인터넷중독예방 상담센터가 수상했다. 

민간건축물 부문은 최우수상 ▲황호수 씨, 우수상에 ▲내외빌딩,▲양승병 씨, ▲공덕감리교회, 장려상에 ▲황용득 씨, ▲행복나눔봉사단, ▲이석근 씨가 받았다.

골목길 부문에는 최우수상에 ▲경의선숲길 마을정원사회가 선정됐고, 우수상에는 ▲도상철 씨, ▲장미길 모임, ▲한국공항공사가, 장려상에는 ▲꽃샘길사랑모임, ▲씨앗봉사단, ▲수암사랑나눔이, ▲강북가드너스, ▲양천구 시민정원사, ▲금천(독산4동)마을정원사, ▲(사)서울시민정원사회, ▲긴고랑을 사랑하는 모임, ▲뚝딱뚝딱 남현 목공방, ▲소나무협동마을, ▲송파구시설관리공단, ▲사방사방 정원사, ▲금하마을 주민협의체가 수여했다.

새싹상에는 ▲성북구 마음의정원 ▲성수1가2동주민자치회 건강환경복지분과 ▲오류1동주민자치회 ▲3-8이웃사촌모임 ▲신정4동 주민자치회가 선정됐다. 

시민과 자치구가 상호협력한 녹화우수 사례 시상하는 민관협력 분야에서는 ▲강동구 공동체정원이 대상을 받았다. 이어서 최우수상에는 ▲성동구 옥상녹화 ▲마포구 시민정원사와 함께하는 팝업가든(서강대역), 우수상에 ▲서대문구 유진상가 공동체정원, ▲도봉구 초안산 숲정원, ▲송파구 시민정원사와 함께하는 팝업가든, 장려상은 ▲황학동 중앙시장 포목부거리, ▲마포구 시민정원사와 함께하는 팝업가든(홍대어울마당로)이 수여했다.

한편,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는 서울시에서 시민 녹색문화운동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의 마지막 피날레 행사다.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는 매년 서울 전역에서 마을, 골목, 아파트, 학교 등 500여개의 커뮤니티가 참여하여 건강한 녹색공간을 확충하면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는 시민녹화운동이다.

[한국조경신문]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 
민간주도 공공건축물 부문 최우수상 서울 명신초등학교
민간건축물 부문은 최우수상 황호수 씨
골목길 부문에는 최우수상에 경의선숲길 마을정원사회
민관협력부문 대상 강동구 공동체정원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