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도시바람길 숲 14곳·미세먼지 차단 숲 19곳 신규조성
인천에 도시바람길 숲 14곳·미세먼지 차단 숲 19곳 신규조성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10.30
  • 호수 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인천 전역에 숲 조성
열섬현상 및 미세먼지 저감·대기환경 개선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감도 ⓒ인천시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감도 ⓒ인천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인천이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도시’로 탈바꿈한다. 도시 숲이 대거 조성되면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는 물론 자연친화적인 여가생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28일(수) 미추홀구 숭의역 인근에서 개최한 ‘미추홀구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착공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오늘을 시작으로 14곳의 도시 숲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본격적인 도시 숲 조성을 알렸다.

이날 착공식은 미추홀구 수인선 숭의대~인하대역 구간(1.5㎞)을 비롯해 부평구 분수공원, 서구 석남녹지 등 3곳에서 동시 개최됐다.

특히 박 시장이 착공식에 참석한 ‘숭의역~인하대역 구간’은 과거 꼬마열차로 불리며 인천시민의 추억과 애환을 싣고 협궤열차가 달리던 곳이어서 역사를 품은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시는 이날 착공한 3곳을 포함, 오는 2022년까지 245억 원을 들여 인천 전역에 총 14곳(19만 9,000㎡)의 도시바람길 숲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도시바람길 숲’은 도시외곽 산림이나 숲에서 생성된 신선하고 시원한 공기를 도심 주민생활공간으로 공급하는 통로역할을 한다.

시는 바람의 확산을 통해 도시의 열섬화를 방지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발 미세먼지가 가장 먼저 도착하는 인천의 대기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숲도 추가로 조성한다.

시는 2022년까지 164억 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차단 숲(18만㎡)’ 19곳을 공단지역 중심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시는 자연친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초중고 학교에 조성하는 명상 숲의 경우 전체 537개교 중 올해까지 68.3%인 367개교에 조성을 완료했다.

또 도시공원일몰제로 여의도의 19배에 달하는 전국의 공원이 해제되는 상황에서도 시는 단 1개의 공원도 해제하지 않아 정부로부터 공원일몰제 최우수 지자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박 시장은 “그 동안 인천시는 시민의 건강을 지키고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시 숲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 도시 숲 조성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시바람길 숲 착공식에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후 마스크 쓰기 등 모범적인 대응을 보여줘 찬사를 받았던 오정호 씨와 용돈 등을 모아 어려운 이웃에게 코로나19 방역물품을 기부한 부평 구산초등학교 5학년 노준표 어린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