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대, 2020 전통조경학과 작품전 개최
한국전통문화대, 2020 전통조경학과 작품전 개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10.27
  • 호수 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여덟 번째 졸업 작품이야기’
국립세종수목원서 11월 1일까지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 전통조경학과는 ‘2020 전통조경학과 작품전’을 28일(수)부터 11월 1일(일)까지 국립세종수목원 분재전시관 상설전시실과 한국전통정원에서 동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또한 오프라인 전시는 물론 한국전통문화대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도 동시에 관람이 가능토록 했다.

올해는 전통조경학과 설립 20주년을 맞는 해로 작품전을 ‘열여덟 번째 졸업 작품이야기’라는 정기작품전과 ‘한국 정원이야기’ 특별작품전 등 2개 부문으로 진행한다.

분재전시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되는 정기작품전에는 전통조경학과 4학년 학생들의 논문과 설계 작품이 전시되며 3D·VR체럼과 전통정자를 블록 교구로 제작한 모형 전시, 조립과정을 보여주는 영상도 관람할 수 있다.

여기에 정원문화의 확산에 발맞춰 다양한 관점에서 정원을 주제로 한 연구결과를 소개하는 논문들도 공개되는데 특히 전통조경학과 비대면 수업 유형 연구와 문화재수리기술자(조경) 시험 출제 경향 분석 등의 논문들도 접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전통조경학과 1~3학년으로 구성된 설계스터디 조원들이 산림청 주최로 진행한 ‘정원드림프로젝트’를 통해 7개월 간 수행한 ‘천락원’ 시공에 참가해 온 영상도 전시된다.

국립세종수목원 한국전통정원 ‘솔찬루’에서 진행되는 특별작품전에는 수목원에 조성된 ‘한국전통정원이야기’와 ‘궁궐과 함께 살아 온 우리 나무이야기’, ‘궁궐에 숨겨진 저통조경 시설물 이야기’ 등 전통정원 문화에 대해 알기 쉽게 소개하는 콘텐츠도 준비됐다.

한국전통문화대 관계자는 “이번 작품전을 통해 국립세종수목원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가 한국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 발굴, 한국정원문화의 세계화, 국가 대표상품으로서의 가치 확립, 한국정원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협력 사업을 전개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